일반 >전체

'머리로 리프팅' 한국 농락한 히샬리송, 경기 후엔 SON 진심 위로 [월드컵]
등록 : 2022.12.06
[스타뉴스 김명석 기자]
브라질 공격수 히샬리송이 6일(한국시간) 한국과의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헤더로 리프팅 개인기를 선보이고 있다. /AFPBBNews=뉴스1
브라질 공격수 히샬리송이 6일(한국시간) 한국과의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헤더로 리프팅 개인기를 선보이고 있다. /AFPBBNews=뉴스1
대한민국 월드컵 대표팀의 브라질전 완패가 더욱 씁쓸했던 건 비단 1-4라는 스코어뿐만 아니었다. 경기 내내 브라질 선수들의 개인 기량에 무기력했던 장면이 적지 않았던 데다, 골이 들어갈 때마다 댄스 세리머니를 펼치는 등 굴욕적인 장면들이 적지 않았기 때문이다.


전반 29분 손흥민(30·토트넘)의 팀 동료인 히샬리송(25)의 골 장면은 벤투호의 이날 굴욕이 함축된 장면이었다. 이날 히샬리송은 페널티 박스 외곽에서 머리로 세 차례나 공을 리프팅하는 개인기를 선보였다. 드리블하는 과정에서 헤더로 방향을 잡는 장면은 흔하지만, 머리로 공을 통통 튀기며 공 소유권을 지키는 건 그야말로 한국 수비를 농락한 장면이었다.

리프팅뿐만 아니라 그는 마르퀴뇨스에게 패스를 건넨 뒤 곧장 페널티 박스 안으로 파고들었다. 이후 티아고 실바의 침투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선 뒤 왼발로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패스 플레이 과정은 물론 히샬리송의 침투와 마무리 등 브라질 플레이에 한국 수비는 그야말로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두 팀의 클래스 차이를 단적으로 보여준 장면이기도 했다.

히샬리송의 존재감은 비단 이 장면뿐 아니었다. 앞서 전반 13분 네이마르가 성공시킨 페널티킥을 유도해낸 것도 히샬리송이었다. 정우영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공을 걷어내려던 찰나, 히샬리송이 뒤에서 달려들다 정우영의 발 끝에 살짝 차여 넘어졌다.

"정우영의 시야에 히샬리송이 보일 리 없었을 것"이라며 영국 BBC 등 페널티킥 판정이 오심이었다는 외신 분석이 뒤늦게 이어졌지만 이미 주심의 페널티킥 선언, 그리고 페널티킥 실점이 이어진 뒤였다.

그야말로 한국전에서 맹활약을 펼친 히샬리송이지만,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린 뒤에는 팀 동료인 손흥민을 향해 다가가 진심 어린 위로를 전하는 모습이었다. 그런 히샬리송의 품에 안겨 손흥민도 아쉬움을 털어냈고, 이후 손흥민도 그런 히샬리송에게 8강 진출에 대한 축하 인사를 건네는 모습이었다.

영국 풋볼런던은 "경기 후 손흥민과 히샬리송이 여러 대화를 나눈 뒤 포옹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며 "히샬리송은 월드컵 여정을 마친 손흥민의 머리에 손을 얹고 그를 위로했다"고 전했다.

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 대한민국의 경기, 한국에 4-1 승리를 거둔 브라질 히샤를리송이 소속팀 동료 손흥민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 대한민국의 경기, 한국에 4-1 승리를 거둔 브라질 히샤를리송이 소속팀 동료 손흥민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명석 기자 cle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