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히샬리송 PK, 접촉 의심스러웠다'' 영국 매체
등록 : 2022.12.06

[OSEN=도하(카타르) 박준형 기자]


[OSEN=우충원 기자] "히샬리송 PK, 의심스러웠다". 

대한민국은 6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브라질에 1-4로 무릎 꿇었다.

이로써 벤투호의 카타르 월드컵 여정은 막을 내렸다. 한국은 '알 라이얀의 기적'에 이어 또 한 번 기적을 꿈꿨지만, 아쉽게도 8강 진출에는 실패했다. FIFA 랭킹 1위 브라질의 벽은 높았다.

브라질이 한수 위 실력으로 경기에 임했지만 논란은 있었다. 골닷컴은 "히샬리송이 뒤에서 볼을 잡으려 달려 들었다. 그런데 그의 접촉은 의심스러웠다. 접촉이 미미했다는 것을 다시 볼 수 있었다"라면서 "그런데 VAR 판독 결과 심판의 첫 판정을 인정한 것은 규정상 문제는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1-0으로 브라질이 앞선 가운데 전반 15분 박스 안에서 정우영이 공을 걷어내려는 찰나에 히샬리송이 끼어들었다. 정우영이 히샬리송의 종아리를 걷어차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네이마르의 골로 브라질이 2-0으로 달아났다.

쉽게 이해하기 힘든 장면이었다. 히샬리송의 강한 압박으로 얻어낸 페널티킥이지만 분명 논란이 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 

물론 실점을 내주지 않아도 될 장면이었다. 또 규정상 문제가 될 상황도 아니었다. 그런데 히샬리송의 플레이가 영향을 미쳤다. / 10bird@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