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브라질만 PK?' 해외 팬들도 분노 ''눈 가린 심판...경기를 죽였다''
등록 : 2022.12.06

[OSEN=도하(카타르) 박준형 기자]브라질 히샤를리송에게 정우영이 골라인 안에서 파울을 범하며 PK 허용하고 있다. 2022.12.05 / soul1014@osen.co.kr

[OSEN=고성환 기자] 한국이 '세계 최강' 브라질 앞에서 상대로 와르르 무너졌다. 그러나 한국을 좌절시킨 주심의 석연찮은 판정은 해외 팬들도 분노하게 만들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6일 새벽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974에서 브라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치렀다.

FIFA 랭킹 1위 브라질의 공격은 무시무시했다.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와 네이마르, 히샬리송, 루카스 파케타가 릴레이 골을 넣었다. 방전된 한국 선수들은 브라질의 막강 화력 앞에서 무기력했다.

그러나 전반 13분 선언된 브라질의 페널티킥은 분명 아쉬운 판정이었다. 정우영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공을 걷어내려다가 뒤에서 도전한 히샬리송의 발을 걷어찼고, 주심은 곧바로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정우영은 억울함을 표했지만, 비디오 판독(VAR) 없이 그대로 페널티킥이 진행됐다.

영국 'BBC'에 따르면 영국 팬들은 주심의 판정에 의문을 표했다. 이들은 "한국 선수는 히샬리송을 볼 수 없었다. 그는 단지 공을 찼을 뿐이고, 히샬리송이 뒤에서 그를 방해했다", "세 번이나 돌려 봤지만, 어떻게 페널티킥인지 모르겠다", "왜 VAR로 취소하지 않았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소셜 미디어 캡처.

소셜 미디어상에서도 주심을 향한 비판이 이어졌다. 경기를 지켜보던 각 나라 팬들은 "미안하지만, 브라질의 두 번째 골은 결코 페널티킥이 아니었다", "페널티킥 오심이 경기를 죽였다", "대낮의 강도짓이다" 등의 의견을 내놨다. 한 팬은 안대를 쓴 채 지팡이를 짚은 심슨 캐릭터 이미지에 주심을 빗대기도 했다.

전반 39분 황희찬이 상대 페널티 박스 안에서 넘어진 장면도 논란을 빚었다. 그는 몸을 들이미는 상대 수비에 막혀 넘어졌지만, 심판은 휘슬을 불지 않았다. 해외 팬들은 해당 장면을 보며 "페널티킥이 선언돼야 했다. 돈을 받은 것 같다", "아까는 페널티킥을 주더니 이번에는 왜 안 주는 건가" 등의 글을 남겼다. 한 브라질 팬은 자신도 동의한다고 밝히기까지 했다.

물론 황희찬이 넘어진 상황만 본다면 심판 재량에 따라 페널티킥을 불지 않을 수도 있는 장면이다. 이들은 앞서 히샬리송이 얻어낸 페널티킥과 형평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 소셜 미디어 캡처.

/finekosh@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