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서울시 체육의 전문경영시대 열겠다'' 강태선 회장, 서울시체육회장 선거 출마
등록 : 2022.12.05

[OSEN=우충원 기자] 스포츠기업인 BYN블랙야크의 강태선(73) 회장민선2기 제35대 서울시 체육회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강태선 회장은 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서울시 체육회장 출마선언 및 기자간담회를 통해 전문기업인답게 서울시 체육의 전문 경영시대를 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강태선 후보의 주요 공약으로는

첫번째, 전문 경영인답게 재정 확보를 통해 안정적인 서울시 체육회를 운영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 체육의 재정 확보를 위해 체육진흥조례 개정을 추진하고 임기 내 체육 운용기금 확보하는 등 안정적으로 서울시 체육회의 재정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두번째, 구단위 체육회의 활성화를 통해 생활체육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구단위 종목 체육회 사무장의 활동비와 대회 지원금을 현실적으로 확대하고 고용 안정성을 강화하는 등 풀뿌리 체육회의 복지를 위해 적극적으로 관련 시스템 및 처우 개선을 하겠다는 계획이다.

세번째, 종목별 전용구장 추진, 비인기종목 지원, 꿈나무 선수 육성 등 종목단체 지원방안과 학교체육 정상화를 위해 거점형 학교체육 육성방안도 마련 운영할 계획이다

네번째, 서울시 스포츠를 사회공헌적으로 경영하기 위해 시-교육청-체육회간에 상설 운영기구를 구축하고 온오프라인으로 관련 스포츠인프라 확충과 함께 마케팅팀도 설치하여 홍보도 적극 진행하겠다는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서울시와 적극 협력하여 2036 서울 올림픽대회 유치를 비롯해 종목별 국제스포츠대회 유치와 국제 스포츠관광도시 조성, 서울-평양간 남북 스포츠교류 등을 통해 글로벌 첨단 스포츠시티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강태선 후보는 “과거에는 지자체 체육회의 경영이 관 중심으로 이루어졌다면 지금은 민간중심으로 변화되었다. 민간으로 왔을 때는 경영하라는 목적이 아니겠는가? 이제는 체육계를 민간이 주도할 수 있도록 정부에서 체육인들을 믿고 맡겨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며, 서울시 체육회의 스포츠전문 경영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스포츠는 경제다”라는 의제 하에 3년 전 결성한 스포츠미래포럼을 통해 오세훈 서울시장과 적극 협력하여 2036 서울올림픽 유치에 적극 기여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강 후보는 서울시 체육회에서 서울시산악연맹회장, 감사, 부회장 등 다년간 서울시 체육행정을 경험하면서 운영을 지켜 본 바 있어 체육회 운영에도 자신감을 보였다.

강태선 후보는 대한산악연맹 부회장과 서울시산악연맹 회장 재직시 히말라야를 수십차례 다녀왔고 안나푸르나, 에베레스트, 칸첸중가, 초유 등 세계적인 고산을 등반한 산악인이자 체육인으로, 50년 가까운 기업활동 및 아웃도어스포츠산업협회 회장 등 사회 활동을 통해 국가 발전에 기여해온 강 후보는 제35대 서울시 체육회장으로서 마지막 사회적 봉사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 10bird@osen.co.kr

[사진] 강태선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