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암 투병' 펠레, ''안심해.. 한국-브라질 경기 볼거야''
등록 : 2022.12.04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강필주 기자] 브라질의 '축구황제' 펠레(82)가 암 투병 중에도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보겠다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과 브라질은 오는 6일(한국시간)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에 있는 스타디움 974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통해 격돌한다.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강호 포르투갈을 2-1로 꺾어 사기가 한껏 올라 있는 한국과 세계 최강이자 '영원한 우승후보'인 브라질의 맞대결이란 점에서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펠레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병원에서 발행한 진단서를 첨부하며 "친구들, 여러분 모두 안심하고 긍정적이 되길 원한다. 나는 강하고 희망을 가지고 있다. 평소처럼 치료를 받고 있다"고 자신의 근황을 밝혔다. 

이어 "나는 진정으로 신을 믿고 있다. 내가 힘을 낼 수 있도록 사랑의 메시지를 보내준 전 세계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다"면서 "나는 월드컵에 나간 브라질 경기를 지켜볼 것이다. 모두 정말 고맙다"고 강조했다. 

펠레는 지난해 9월 대장암 판정을 받았다. 이후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고 있는 펠레는 화학 요법 치료를 중단한 채 증상 완화 치료에만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다 지난 1일 합병증 증세로 병원에 재입원해 많은 이들이 걱정했다. 

프랑스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는 "황제를 위해 기도해달라"면서 소셜네트워에 글을 남겼다. 잉글랜드 주장 해리 케인(토트넘)은 세네갈과 16강 경기에 앞서 "우리는 펠레와 그의 모든 가족에게 행운을 빈다"고 밝혔다.

펠레는 브라질을 이끌고 1958년과 1962년, 1970년 월드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또 펠레는 A매치 92경기 동안 77골을 넣었고 축구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선수 중 한 명으로 꼽힌다. /letmeou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