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토트넘, 천만다행...로메로, 쿠쿠렐라 머리채 당기기 추가 징계 없다
등록 : 2022.08.16

[OSEN=이인환 기자] 토트넘이 추가 전력 손실 위기서 벗어났다.

토트넘은 15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에서 첼시와 2-2로 비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첼시 상대 5연패에서 탈출하는 데 성공했다.

몰아치던 첼시가 기어코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19분 쿠쿠렐라가 코너킥을 올려줬고 쿨리발리가 그대로 멋진 발리 슈팅으로 연결했다. 쿨리발리의 오른발을 떠난 공은 환상적인 궤적을 그리며 골망을 갈랐다.

토트넘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 22분 호이비에르가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낮고 빠른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 구석을 꿰뚫었다. 첼시는 이전 과정에서 토트넘의 파울을 주장했으나 그대로 득점이 인정됐다.

첼시가 다시 앞서 나갔다. 후반 32분 전방 압박으로 공을 끊어낸 뒤 스털링이 우측으로 침투하는 제임스에게 패스를 건넸다. 골키퍼와 완벽한 1대1 기회를 맞은 제임스는 이를 놓치지 않고 정확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이 끝내 동점을 만들었다. 경기 종료 직전 코너킥 상황에서 케인이 감각적인 헤더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케인의 올 시즌 첫 골이었다. 치열했던 승부는 결국 2-2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단 판정에 대한 논란이 터졌다.. 특히 논란이 된 장면은 동점골 당시 코너킥 장면에서 로메로는 쿠쿠렐라의 레게 머리채를 잡아당겨 넘어트리는 장면이 나왔다.

하지만 앤서니 테일러 주심과 비디오보조심판(VAR) 모두 ‘노 파울’로 선언했다. 일부에서는 로메로가 추후 징계를 받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영국 'BBC'의 기자 사이먼 스톤은 "로메로가 쿠쿠렐라에게 한 행동에 대해 추후 징계는 없다. VAR 리뷰에서 나오듯 그것은 레드 카드(퇴장)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결국 로메로의 행동에 대한 노 파울은 정심이라는 것. 이로 인해서 토트넘은 추가 전력 손실 없이 다음 경기에 임할 수 있게 됐다.

/mcad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