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전세계 연봉 TOP 10 '충격' 공개, 中서 뛰는데 3위라니... 메시 1위
등록 : 2022.07.06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
(왼쪽부터) 네이마르, 메시, 오스카. /AFPBBNews=뉴스1
(왼쪽부터) 네이마르, 메시, 오스카. /AFPBBNews=뉴스1
전 세계 축구 선수들 중 연봉 상위 랭커 TOP 10이 공개됐다.


글로벌 매체 플래닛 스포츠는 6일(한국시간) "리오넬 메시가 2021~22 시즌 전 세계 축구 선수들 중 가장 높은 연봉을 수령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스포츠바이블과 트랜스퍼마크트, 골 서브 등의 자료를 이용해 연봉 상위 10명을 분석했다"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메시는 2021~22 시즌에 주급 96만 파운드(한화 약 15억원)를 벌어들이며,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돈을 버는 축구 선수로 등극했다.

플래닛 스포츠는 "경기장에서 그라운드를 누볐던 시간으로 환산하면, 메시는 1분당 1만7381파운드(약 2715만원)을 벌었다"고 설명했다.

메시의 뒤를 이어 팀 동료인 네이마르가 2위로 60만6000파운드(약 9억 5000만원)였다. 3위는 유일하게 TOP 10 중 비유럽 클럽에서 뛰는 선수가 이름을 올렸다. 바로 중국 무대에서 활약 중인 브라질 국적의 오스카(상하이 하이강). 그의 주급은 54만파운드(약 8억5000만원)였다.

4위의 주인공은 최근 미국 프로축구 메이저리그사커(MLS) 로스앤젤레스 FC(LAFC)로 향한 가레스 베일. 그의 주급은 52만8000파운드(약 8억2500만원)였다. 그런데 1분 당 벌어들인 금액을 계산하면 양상이 달라진다. 지난 시즌 부상 등으로 많은 경기에 나서지 못한 베일은 1분당 무려 9만4677파운드(약 1억5000만원)를 받았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밖에 5위는 킬리안 음바페(41만파운드·약 6억4000만원), 공동 6위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케빈 더 브라위너(이상 38만5000파운드·약 6억원), 8위는 에당 아자르(38만1000파운드·약 5억9520만원), 9위는 필리페 쿠티뉴(38만파운드·약 5억9364만원), 10위는 다비드 데 헤아(37만5000파운드·약 5억8500만원)였다.

플래닛 스포츠가 공개한 2021~22 시즌 전 세계 축구 선수들 수익 TOP 10. /사진=플래닛 스포츠
플래닛 스포츠가 공개한 2021~22 시즌 전 세계 축구 선수들 수익 TOP 10. /사진=플래닛 스포츠
레알 마드리드 시절의 가레스 베일. /AFPBBNews=뉴스1
레알 마드리드 시절의 가레스 베일. /AFPBBNews=뉴스1



김우종 기자 woodybell@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