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맏언니의 힘' 지은희, 매치퀸 등극... 韓 최고령 우승
등록 : 2022.05.30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지은희./AFPBBNews=뉴스1
지은희./AFPBBNews=뉴스1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한국 선수 중 최고참인 '맏언니' 지은희(36·한화큐셀)가 매치퀸에 올랐다.


지은희는 30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섀도 크릭 골프클럽(파72·6804야드)에서 열린 LPGA 뱅크오브호프매치플레이(총상금 150만 달러) 결승전에서 후루에 아야카(일본)를 꺾고 3홀차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상금은 22만5000달러(2억8000만원)다.

지은희는 2008년 웨그먼스 LPGA에서 첫 승을 기록했고, 2009년에는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그리고 2019년 1월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우승 이후 3년 만에 우승을 달성했다. 지난해 이 대회 8강에서 탈락했던 지은희는 올해는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또한 LPGA투어 한국인 최고령 우승 기록(36세 17일)도 갈아치웠다. 종전 기록은 2020년 ISPS한다빅오픈에서 우승했던 박희영이 기록한 32세 8개월 16일이다.

지은희는 이번 대회에서 조별리그 2승 1무를 기록했고 16강에서 최혜진(23·롯데)을 꺾은 데 이어 8강에서는 매들린 삭스트롬(스웨덴)에 7홀 차 대승을 거두며 강세를 보였다. 준결승에서도 앤드리아 리(미국)를 4홀 차로 제압하며 결승에 올랐다.

이날 3번홀(파4)에서 후루에 아야카가 더블보기를 범하면서 지은희가 앞서나갔다. 하지만 지은희의 퍼팅 실수가 나왔다. 파5 홀인 4번홀과 7번홀에서 짧은 파 퍼팅을 넣지 못하면서 1홀차로 끌려갔다.

하지만 곧바로 분위기를 바꿨다. 8번홀(파3)에서 버디를 잡아 원점으로 돌렸고, 9번홀(파5)에서 샷 이글을 작렬시키면서 리드를 되찾았다.

그리고 10번홀(파4)에서 티샷이 벙커에 빠졌지만 투온에 성공했고, 파 퍼팅을 마무리했다. 하지만 아야카가 보기를 범하면서 2홀차로 앞서나갔다.

하지만 11번홀(파4)에서 벙커에서의 세컨샷이 빠져나오지 못하면서 한 홀 내준 지은희는 12번홀(파4)에서 파 세이브를 하지 못한 아야카를 누르고 다시 앞서나갔다. 지은희는 13번홀(파3)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티샷을 그린에 올리고도 아야카가 스리 퍼팅으로 보기를 범한 탓에 비겼다.

16번홀(파5)에서 끝이 났다. 지은희는 파 세이브에 성공한 반면 아야카는 보기를 범했다. 이로써 지은희는 3홀차로 우승을 확정했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