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득점왕 손흥민 보유한 클럽.. 새 역사'' 토트넘, 홈피 메인 장식
등록 : 2022.05.23

[사진]토트넘 홈페이지

[OSEN=강필주 기자]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30, 토트넘)이 소속팀 홈페이지 메인을 장식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 멀티골을 터뜨려 팀의 5-0 대승을 이끌었다. 

22호골과 23호골을 잇따라 작렬시킨 손흥민은 이날 울버햄튼을 상대로 득점에 성공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나란히 리그 득점 공동 선두가 됐다. 손흥민의 활약 속에 토트넘은 2019-2020시즌 이후 세 시즌 만에 챔피언스리그 출전이 가능해졌다. 

특히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EPL 골든 부트(득점왕)를 차지하는 영광을 누렸다. 전날까지 살라를 1골차로 추격하던 손흥민은 이날 2골을 터뜨려 살라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역대 5번째 공동 득점왕이다. EPL은 득점수가 같을 경우 공동 수상자로 인정한다. 

토트넘 구단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이 득점왕 수상자 명단에 오르면서 역사를 새로 썼다'는 제목으로 기뻐했다. 토트넘은 "한국의 슈퍼스타가 득점왕에 오른 최초의 아시아 선수가 됐다"면서 "살라와 같은 골을 넣었지만 놀랍게도 손흥민의 득점에는 페널티킥이 하나도 포함되지 않았다. 그 어느 때보다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공격수에게는 최고의 성과"라고 강조했다. 

[사진]토트넘 홈페이지

특히 토트넘은 "우리는 이제 과거 퍼스트 디비전(프리미어리그 출범 전 최상위 리그)과 프리미어리그를 통틀어 13번째 수상자를 배출했다"고 기뻐하면서 손흥민이 구단 통산 13번째 득점왕에 오른 선수라고 소개했다. 선수로는 8번째다. 

1957-1958시즌 바비 스미스가 구단 사상 처음으로 득점왕에 올랐고 지미 그리브스(4번), 스티브 아치벌드, 클라이브 앨런, 개리 리네커, 테디 셰링엄, 해리 케인(3번)이 손흥민 이전 구단 득점왕이었다. 

손흥민은 "오늘 나는 쉬운 기회를 놓쳤지만 가장 힘든 기회들 중 하나를 득점으로 연결했다"고 농담을 한 뒤 "정말 기쁘고 팀에 감사하다. 특히 오늘 3-0이 되자 모두가 '힘내. 네가 해야 해. 넌 그럴 자격이 있어'라고 말해줬고 나는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letmeou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