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GK 제치고 꽈당' 쿨루셉스키, ''모두 손흥민 득점왕 기뻐하고 있다''
등록 : 2022.05.23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모두 손흥민이 득점왕 오른 걸 기뻐하고 있다". 

토트넘은 2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열린 2021-2022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최종전서 노리치 시티에 5-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22승 5무 11패 승점 71점으로 최종 순위 4위에 오르며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획득했다. 
 
손흥민은 이날 후반서 2골을 몰아쳤다. 후반 25분과 30분 각각 시즌 22호골과 23호골을 터트리며 득점와 단독 선두에 올랐다. 그러나 살라가 추가골을 터트리며 공동 득점왕에 등극했다. 

아시아인으로는 처음으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등극했다. 특히 손흥민은 페널티킥 득점 없이 득점왕에 오르며 월드 클래스로 등극했다. 

경기 후 쿨루셉스키는 BBC에 게재된 인터뷰서 "슈팅을 할 때 손흥민을 의식했다. 그래서 슈팅을 하지 않고 패스를 준 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쿨루셉스키는 후반 상대 골키퍼를 제친 뒤 손흥민에게 패스 연결하려다가 득점을 실패했다. 그만큼 팀 전체가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을 지지하고 있었다는 의미였다. 

쿨루셉스키는 "우리 모두 손흥민이 득점왕에 오른 걸 기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10bird@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