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北, 우리 자산 금강산 골프장 해체... 통일부 ''유감''에도 묵묵부답
등록 : 2022.04.19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AFPBBNews=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AFPBBNews=뉴스1
북한이 금강산 관광지구 내 우리 측 자산인 골프장 숙박시설 철거를 마무리한 것으로 파악됐다.


19일 뉴스1에 따르면 인공위성사진 서비스 '플래닛 랩스'가 지난 17일 촬영한 위성사진에서 금강산 골프장 내 숙박시설 주건물을 비롯해 측면과 후면에 자리했던 8개 건물이 모두 해체됐다. 북한은 지난 10일부터 주건물의 해체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강산 골프장은 우리 기업인 '아난티' 소유로 2008년 5월 완공됐다. 하지만 그 해 7월 북한군에 의한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으로 금광산 관광이 중단돼 운영되지 못했다.

또 북한에 위치한 해금강 호텔도 해체 직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위성사진에 따르면 해금강 호텔은 현재 1~3층 정도만 남기고 모두 사라졌다. 이 호텔은 금강산 관광지구 내 수상건물로서 금강산 관광 남측 사업자였던 현대아산 소유 시설이다.

북한의 해금강 호텔 철거와 관련해 우리 통일부는 이달 8일 "유감"을 표시했지만, 북한 측은 묵묵부답인 상태다.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