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삼성 선수단 추가 코로나 확진으로 25일 LG전 연기
등록 : 2022.01.25

[OSEN=서정환 기자] 프로농구가 코로나 악재가 터져 연기된다. 

KBL은 25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릴 예정이던 창원 LG 對 서울 삼성 경기를 연기한다. 서울 삼성 선수단 3명이 이날 추가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데 따른 것이다. KBL은 잠복기 및 방역 수칙 등을 고려해 선수 보호 차원에서 이 같은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연기된 경기 일정은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

코로나19와 관련해  프로농구 경기가 연기된 것은 지난 2020년 12월 25일 KGC 對 KT(안양실내체육관) 경기 당시 변준형(KGC)의 발열로 인한 것 이후 처음이다. 서울 삼성은 지난 24일(월) 선수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되자 선수단 및 사무국 직원 전원이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았다.

KBL이 선제적 조치 차원에서 PCR 검사를 시행토록 한 KCC,  오리온(1명 제외 / 1/25(화), 오후 코로나19 검사 결과 확인 예정), KGC 3개 구단  선수단 전원, KBL 경기본부 심판 및 경기원 등은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와 잔여 정규경기 일정은 모두 차질 없이 진행된다. / jasonseo3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