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데뷔전 감짝승' 이길수 “윤형빈 형 복싱으로 붙자”
등록 : 2022.01.20

[OSEN=우충원 기자] 반전을 만들어낸 남자 이길수(25, 팀 피니쉬)가 로드FC 데뷔전을 승리하고 윤형빈을 외쳤다.

이길수는 지난 18일 잠실 롯데월드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린 아프리카TV-로드FC 리그 (ARC 007)에서 손지훈(28, 쎈짐)을 꺾고 로드FC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이 경기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길수의 열세를 점쳤다. 격투 서바이벌 <파이트클럽>에서 손지훈의 레슬링에 고전하며 패했기 때문.

그러나 이길수는 지난 대결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나타났다. 발전된 그라운드 능력을 바탕으로 유효타에서 우위를 점하며 손지훈을 꺾었다.

경기 후 이길수는 “100명 중에 99명은 내가 질 거라고 했다. 나는 이런 이변이 있는 사람이다. MMA 데뷔전이라 긴장도 많이 하고 몸도 안 풀렸는데 다음 시합에서는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윤)형빈이 형과 남자답게 깔끔하게 복싱으로 한 번 붙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손지훈에 대해서는 “(손)지훈이 형이 진짜 레슬링 잘하고, 타격도 깜짝 놀랐다. 솔직히 한 대 코에 걸렸다. 근데 여기서 주저앉으면 더 이상 (경기를) 못 할 거 같고, 이 벽을 넘자고 생각해서 악착같이 더 했다. 레슬링 대비를 엄청 많이 했다. 준비를 많이 해서 그라운드에서 어느 정도 버틸 수 있다.”고 말했다. /10bird@osen.co.kr

[사진] 로드FC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