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서장훈 넘었다' KCC 라건아, KBL 통산 리바운드 1위 등극
등록 : 2022.01.19
[스타뉴스 김명석 기자]
19일 고양 오리온전에서 KBL 통산 5236번째 리바운드를 잡아내며 이 부문 1위로 올라선 뒤 기념구와 기념패를 전달받은 전주 KCC 라건아(왼쪽). /사진=KBL
19일 고양 오리온전에서 KBL 통산 5236번째 리바운드를 잡아내며 이 부문 1위로 올라선 뒤 기념구와 기념패를 전달받은 전주 KCC 라건아(왼쪽). /사진=KBL
프로농구 전주 KCC 라건아(33)가 서장훈(은퇴)을 넘어 KBL 역대 통산 리바운드 1위로 올라섰다.


라건아는 19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홈경기 4쿼터에 개인 통산 5236번째 리바운드를 잡아냈다.

경기 종료 6분 17초를 남기고 수비 리바운드를 따낸 라건아는 서장훈이 가지고 있던 통산 5235개 기록을 넘어 이 부문 최다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서장훈은 688경기를 뛰며 5235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내 이 부문 1위에 올랐는데, 라건아는 서장훈보다 200경기 이상 적은 482번째 경기에서 서장훈 기록을 넘어섰다.

이후 6개의 리바운드를 더 잡아내며 이날 하루에만 20개의 리바운드를 따낸 라건아는 통산 리바운드 수를 5242개로 더 늘렸다. 그가 앞으로 리바운드를 잡아낼 때마다 KBL 리바운드 역사 역시 거듭 새로 쓰게 된다.

2012년 울산 현대모비스에서 리카르도 라틀리프라는 이름으로 KBL 무대에 나선 그는 서울삼성과 모비스를 거쳐 2019~2020시즌부터 KCC에서 뛰고 있다.

2018년 1월엔 특별귀화를 통해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했고, 국제농구연맹(FIBA)으로부터 국가대표 자격도 승인받아 아시안게임과 농구 월드컵 등에 출전하는 등 국가대표로도 활약 중이다.

KBL은 이날 라건아가 5236번째 최다 리바운드 신기록을 달성한 직후 경기를 중단한 뒤 기념구와 기념패를 시상했다.



김명석 기자 cle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