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KBL 올스타전 첫 개최한 대구, 경기 전부터 열기 폭발 [★대구]
등록 : 2022.01.16
[스타뉴스 대구=양정웅 기자]
16일 열리는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의 개최지 대구체육관의 경기 전 모습. /사진제공=KBL
16일 열리는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의 개최지 대구체육관의 경기 전 모습. /사진제공=KBL
사상 처음으로 대구에서 열린 KBL 올스타전이 경기 시작 전부터 팬들의 뜨거운 열기에 뒤덮였다.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16일 대구체육관에서 팀 허훈과 팀 허웅의 맞대결로 펼쳐진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취소됐던 KBL 올스타전은 한 해 건너 올해 다시 열리게 됐다.

올스타전의 인기는 이미 예견된 일이었다. 전량 인터넷으로 판매한 올해 올스타전 티켓은 지난 10일 오후 3시에 예매가 열리자마자 3분 만에 매진 사례를 이뤘다. 전 좌석 방역 패스존을 운영했음에도 빈자리는 나오지 않았다.

오랜만에 열리는 프로농구의 대축제가 기다려졌기 때문일까, 이날 공식 입장 시간은 13시지만 농구팬들은 이미 그 전부터 경기장 밖에서 줄을 서서 대기하고 있었다. 이날 대구의 낮 기온은 영상 7도였지만 칼바람으로 인해 체감 기온은 더 낮았다. 그럼에도 이들은 입추의 여지 없이 긴 줄을 서며 입장을 기다렸다.

16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리는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을 앞두고 팬들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제공=KBL
16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리는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을 앞두고 팬들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제공=KBL
올해 올스타전은 코로나19로 인해 선수와의 접촉이나 육성응원을 할 수 없는 핸디캡이 있었다. 그럼에도 경기장에 입장한 팬들은 경기 전부터 뜨거운 박수를 보내며 선수들을 격려했다.

경기장 밖에는 팬들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모습도 있었다. 올스타전에서 격돌하는 양 팀의 대표인 허웅(29·원주 DB)과 허훈(27·수원 KT)의 팬들이 두 선수의 이름으로 쌀을 기부했다. 둘의 팬클럽은 총 2.6톤 규모의 쌀을 모으며 훈훈한 광경을 만들기도 했다. 특히 허웅 팬 커뮤니티는 올스타전 득표(16만 3850표)에 맞춰 1638kg 규모를 기부했다.

16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리는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허웅의 팬 커뮤니티가 쌀을 기부했다. /사진제공=KBL
16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리는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허웅의 팬 커뮤니티가 쌀을 기부했다. /사진제공=KBL



대구=양정웅 기자 orionbe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