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미나미노 홈런 슈팅' 리버풀, '1명 퇴장' 아스날과 0-0 무승부[카라바오컵]
등록 : 2022.01.14

[사진] 미나미노 타쿠미 /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노진주 기자] 리버풀이 수적 우위 속에서도 승리를 가져오지 못했다.

리버풀은 14일 오전 4시 45분(이하 한국시간) 안필드 홈구장에서 열린 아스날과의 ‘2021-22시즌 리그컵(카라바오컵)’ 4강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오는 21일 열리는 2차전에서 결승행 팀이 가려진다.

홈팀 리버풀은 디오구 조타, 로베르토 피르미누, 미나미노 다쿠미, 조던 헨더슨, 파비뉴, 제임스 밀너,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 조엘 마팁, 버질 판다이크, 앤드류 로버트슨, 알리송 베커(골키퍼)를 선발 출격시켰다.

아스널은 에디 은케티아, 알렉상드르 라카제트, 가브리엘 마르티넬리, 부카요 사카, 그라니트 자카, 알베르 삼비 로콩가, 키어런 티어니, 가브리엘 마갈랴이스, 벤 화이트, 세드릭 수아레스, 아론 램즈데일(골키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양 팀이 공방전을 펼치던 가운데 리버풀 쪽으로 분위기가 기우는 상황이 나왔다. 아스날에서 선수가 한 명 퇴장당한 것. 전반 24분 자카가 거친 태클로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다.

리버풀은 전반 중반부터 수적 우위를 차지했지만 전반전은 0-0으로 마무리지었다.

후반 6분 리버풀은 밀러를 빼고 존스를 투입시키며 변화를 꾀했다. 종료 15분을 남겨두고는 파비뉴를 불러들이고 체임벌린을 그라운드로 투입시켰다.

리버풀은 후반 44분 천금 같은 결승골 기회와 마주했다. 우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가 아스날 선수 맞고 리버풀의 미나미노 바로 앞에 떨어졌다. 골키퍼도 자리를 비운 터라 침착하게만 차면 골로 연결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미나미노는 허공을 가르는 슈팅을 했다. 높이 떠버렸다.

경기는 그대로 0-0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jinju217@osen.co.kr

[사진] 미나미노 타쿠미 / 2022. 01. 14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