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맨유 전설의 아쉬움, ''호날두, 벤치에 앉으려고 친정팀 돌아온 것 아니다''
등록 : 2021.11.29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인환 기자] "호날두가 첼시전에서 선발로 나오지 못한 것이 아쉽다".

맨유는 2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브릿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첼시와의 원정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9승 3무 1패, 승점 30점이 된 첼시는 선두를 유지했다. 맨유는 5승 3무 5패, 승점 18로 한 계단 오른 8위를 마크했다.

선제골은 맨유의 것이었다. 후반 5분 첼시의 미드필더 조르지뉴가 자신의 진영에서 볼을 제대로 컨트롤하지 못했다. 이때 공이 바로 옆에 있던 맨유의 공격수 산초에게 흘렀다. 산초는 폭풍 질주로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만들었고, 골로 마무리까지 지었다.

첼시는 경기의 균형을 맞췄다. 후반 21분 코너킥 상황에서 맨유의 반칙을 이끌어내 페널티킥을 따냈다. 키커로 조르지뉴가 나서 이를 성공시켰다. 

이후 양 팀 어느 쪽에서도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경기는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한편 맨유는 호날두를 선발 명단에서 제외했다. 그는 후반 19분 교체로 경기장에 투입됐지만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다.

로이 킨은 이날 경기에 대해 복기하면서 호날두의 벤치행에 대해 논했다. 그는 호날두가 벤치에 있는 것을 이해 못한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킨은 "호날두는 벤치에 앉기 위해서 맨유에 돌아온 것이 아니다"라면서 "나는 그가 첼시전에서 선발로 나오지 못한 것에 대해 이해하지 못하겠다"라고 혹평했다.

경기에 대한 냉정한 평가도 있었다. 킨은 "마이클 캐릭 감독 대행은 팀에게 플랜이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계획이 있으면 지난 몇 달 동안은 뭐가 문제였나"라고 지적했다.

/mcad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