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결승골→승리→16강' 호날두, 자신감 대폭발 ''싸움 멈추지 않을 것''
등록 : 2021.11.24

[사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노진주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승리를 자축했다.

호날두는 24일 오전 2시 45분(한국시간) 스페인 카스테욘주 비야레알에 있는 에스타디오 데 라 세라미카에서 열린 비야레알과 2021-2022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F조 조별리그 5차전에서 결승골을 넣었다. 맨유는 2-0으로 승리했다.

0-0으로 팽팽하게 맞서던 후반 33분 호날두의 골이 터졌다. 상대 골키퍼가 실수한 탓이 컸다. 비야레알의 헤로니모 룰리 골키퍼는 같은 편 수비에게 공을 패스했다. 하지만 맨유의 프레드가 이를 가로채 호날두에게 공을 내줬고, 문전에 있던 그는 그대로 비야레알의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를 탄 맨유는 쐐기골까지 터트렸다. 후반 44분, 올여름 맨유 유니폼을 입은 제이든 산초가 추가골을 기록했다.

이날 승리로 맨유는 승점 10점을 확보, UCL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결승골로 팀 승리를 따내고 다음 무대 티켓까지 따낸 호날두는 더할 나위 없이 좋다. 그는 경기 직후 자신의 SNS에 "스페인에서 뛰는  것은 항상 좋다. 내가 특별하다고 느꼈던 스페인에서 골을 넣은 것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호날두는 지난 2009년~2018년까지 스페인 라리가 레알마드리드에서 선수생활을 했다.

이어 호날두는 "우리가 있어야 할 자리에 올랐다. 승리를 축하한다. 나는 맨유를 위해 싸우는 것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가자!"라고 덧붙였다. /jinju217@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