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SON, 뉴캐슬 '사우디 파티' 망쳤다''... '킹 오브 더 매치' 선정
등록 : 2021.10.18
[스타뉴스 김동영 기자]
18일 뉴캐슬전에서 팀의 세 번째 골을 터뜨린 후 카메라 세리머니를 하고 있는 토트넘 손흥민. /사진=토트넘 트위터
18일 뉴캐슬전에서 팀의 세 번째 골을 터뜨린 후 카메라 세리머니를 하고 있는 토트넘 손흥민. /사진=토트넘 트위터
토트넘 홋스퍼가 '축제 분위기'였던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잡았다. '사우디 파티를 망쳤다'는 표현까지 나왔다. 손흥민(29)이 중심에 섰다. 결정적인 골을 터뜨리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그리고 '왕'이 됐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잉글랜드 타윈위어 주 뉴캐슬어폰타인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뉴캐슬전에 선발 출전해 풀 타임을 소화하며 1골을 기록했다.

2-1로 앞선 전반 추가 시간 해리 케인의 어시스트를 받아 골을 터뜨렸다. 케인이 우측 돌파에 성공했고, 크로스를 올렸다. 케인이 달려들어 마무리하며 3-1이 됐다. 후반 막판 에릭 다이어의 자책골이 나오면서 3-2로 토트넘이 이겼다. 손흥민의 골이 결승골이었다.

야후 뉴스는 18일 "사우디 국부펀드가 뉴캐슬의 새로운 구단주가 됐고, 새롭게 출발하고자 한다. 그러나 토트넘에 패하며 강등권에 머무르게 됐다. 토트넘이 뉴캐슬의 사우디 파티를 완전히 망쳐버렸다. 뉴캐슬은 여전히 갈 길이 멀다"고 전했다.

이날 현장에는 뉴캐슬 지분 80%를 인수한 사우디 국부펀드(PIF)의 야시르 알-루마얀 총재가 왔고, 지분 10%의 획득한 아만다 스테이블리 이사도 자리했다. 팬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만면이 미소가 가득한 모습. 그러나 스코어가 벌어지면서 급격히 얼굴이 굳었다.

프리미어리그는 경기 후 "케인이 훌륭한 골을 넣었고, 손흥민이 팀의 승리를 도왔다. 새 구단주 앞에 선 뉴캐슬 선수들이었지만, 토트넘이 위였다. 케인의 도움을 받은 손흥민의 마무리로 토트넘이 이겼다"고 적었다.

이와 함께 손흥민을 경기 MVP인 '킹 오브 더 매치(KOTM)'로 선정했다. 팬 투표로 선정하는 KOTM에서 손흥민은 무려 45.4%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2위 케인(20.1%)의 두 배가 넘었다.

손흥민이 뉴캐슬전 '킹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됐다. /사진=프리미어리그 공식 홈페이지
손흥민이 뉴캐슬전 '킹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됐다. /사진=프리미어리그 공식 홈페이지



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