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이 선수 햄스트링 부상-제외' 벤투호, 손흥민 '학습효과' 없었다
등록 : 2021.10.13


[OSEN=우충원 기자] 손흥민을 통한 햄스트링 부상에 대한 학습효과가 없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2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이란 원정 경기서 1-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손흥민-황의조-황희찬을 앞세운 스리톱 공격진으로 경기에 임했다. 적극적인 공격을 펼치며 이란을 압박했다. 전반서 유효슈팅을 기록하지 못했지만 한국은 치열한 움직임을 바탕으로 경기를 이어갔다. 

그 결과 후반 3분 손흥민이 상대 수비 뒷공간을 파고들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침착한 득점포였다. 특히 손흥민은 한국 선수로는 아자디스타디움에서 3번째로 골을 넣은 선수가 됐다. 2009년 박지성 이후 무려 12년 만에 아자디스타디움의 벽을 깼다. 동시에 한국은 아자디스타디움에서 무려 44년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하지만 고지대 특성상 부담이 컸던 한국은 후반 31분 이란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그동안 이란 원정서 항상 겪었던 후반 30분 후 갑작스럽게 떨어진 체력으로 인한 어려움이었다. 물론 당시 상황서 한국은 골키퍼 김승규의 판단 미스가 큰 영향을 미쳤다. 또 엔드라인에서 연결된 크로스를 뒤에서 달려오며 머리로 슈팅을 시도한 자한바크시를 막지 못했다. 

그러나 곧바로 선수교체를 실시하지 못했다. 이란의 한 차례 공세가 더 펼쳐진 뒤 나상호와 이동경을 투입했다. 올 시즌 K리그서 최고의 모습을 보인 이동준은 명단제외로 출전할 수 없었다. 

이란에게 선제골을 터트린 뒤 파상공세를 펼칠 때 공격적인 선수 투입도 필요했다. 김민재가 후방에서 안정적인 활약을 펼쳤고 공격이 필요했다. 벤투 감독도 나상호와 이동경을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하지만 이동준은 햄스트링이 좋지 않아 엔트리서 제외됐다. 손흥민과 같은 상황이었다. 손흥민은 지난 시리아와 최종예선 2차전에서 햄스트링 부상 때문에 결장했다. 따라서 분명 선수들의 몸 상태에 대해 정확하게 판단해야 했다. 

그런데 손흥민에 이어 이동준도 똑같은 상황이 발생했다. 결과론적인 이야기지만 이동준이 나섰다면 더욱 매서운 공격을 펼칠 가능성도 충분했다. 결국 선수 선발 및 관리에 대한 문제점이 다시 부각됐다.   

'원정팀 무덤'이라고 불리는 이란 아자디 스타디움 원정서 무승부를 기록한 것은 분명 좋은 성과다. 하지만 대표팀의 귀중한 자원이 똑같은 실수로 승리를 날린 결과를 얻고 말았다. /10bird@osen.co.kr

[사진] KFA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