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벤투, ''이란전 승점 1점 획득, 좋은 방향으로 흘러간다'' [한국-이란]
등록 : 2021.10.13

[OSEN=수원, 최규한 기자]

[OSEN=우충원 기자] "이란전 승점 1점 따내며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2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이란 원정 경기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한국은 2승 2무 승점 8점으로 2위를 지켰다. 이란은 3승 1무 승점 10점으로 A조 1위를 지켰다. 

한국은 이란과 역대전적서 9승 10무 13패를 기록했다. 지난 2011년 아시안컵 8강전 승리 후 7경기서 3무 4패를 기록하게 됐다. 

벤투 감독은 "전반서 우리는 좋은 모습을 보였다. 우리가 선제골을 넣은 뒤 이란이 파상공세를 펼쳤다. 전반처럼 경기를 펼치지 못하면서 어려움이 있었다. 선제골을 넣은 뒤 치열한 모습을 보였다. 경기 결과는 정당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벤투 감독은 "좋은 경기를 펼쳤다. 우리가 더 좋은 모습을 보인 장면이 있었다. 이란의 경기력도 나쁘지 않았다. 매 상황 압도하는 것은 아니었고 그렇게 예상하지 않았다. 이란전서 승점 1점을 따내며 승점 8점이 됐다.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는 것 같다"고 전했다. 

동점골 후 수비적으로 어려움을 겪은 것에 대해 벤투 감독은 "상대가 좋은 전력을 갖췄다는 것을 알고 있다. 우리가 경기를 이끌었던 것처럼 만들지 못했다. 이란이 좋은 장면을 만들었다. 실점 후 우리도 좋은 방식으로 경기를 컨트롤 했다. 득점 찬스까지 만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무승부가 행운인 것이 아닌가하는 질문에 벤투 감독은 "이란은 우리 선제골 이후 점유율이 높아졌다. 우리는 평소처럼 경기했다. 볼 점유율을 통해 잘 컨트롤 했다. 이란이 강팀이라는 것은 우리가 잘 알고 있다. 어려운 장면이 나왔는데 이란이 골대를 2차례 맞췄다. 우리가 행운이 있었다. 경기 막판 결정적인 득점찬스가 있었지만 살리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10bird@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