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손흥민 골→통한의 실점' 한국, 이란 원정서 1-1 무승부
등록 : 2021.10.13
[스타뉴스 김명석 기자]
12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동점골 실점 이후 아쉬워하고 있는 선수들. /사진=대한축구협회
12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동점골 실점 이후 아쉬워하고 있는 선수들. /사진=대한축구협회
대한민국 축구대표팀(피파랭킹 36위)이 이란(22위) 원정길에서 또다시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손흥민의 선제골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고도 아쉽게 동점골을 실점하며 결국 승점 1점을 얻는데 만족해야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3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 이란 테헤란 아자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1-1로 비겼다.

그동안 이란 원정에서 2무5패로 단 1승도 거두지 못했던 한국은 손흥민의 선제골로 징크스를 깨는 듯 보였지만, 후반 31분 통한의 동점골을 실점하면서 아쉽게 무승부에 그쳐야 했다. 이란 원정 무승 기록은 8경기(3무5패)로 늘었다.

또 레바논, 시리아전 최종예선 2연승의 흐름이 끊긴 한국은 승점 8점(2승2무)으로 1위 이란(승점 10점·3승1무)에 이어 조 2위에 머물렀다.

한국은 황의조를 필두로 손흥민과 이재성, 황희찬이 2선에 포진하는 4-2-3-1 전형을 가동했다. 정우영과 황인범이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고, 홍철과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수비라인에 섰다. 골키퍼는 김승규.

원정이지만 한국이 초반부터 주도권을 쥐었다. 1분도 채 안 돼 황의조의 오른발 슈팅으로 포문을 연 한국은 강한 압박으로 점유율을 끌어올렸다. 다만 좀처럼 결정적인 기회는 나오지 않았다. 측면 크로스가 황의조의 헛발질로 이어지거나 이재성의 헤더가 골대를 벗어나는 등 번번이 아쉬움만 삼켰다.

경기를 주도하던 한국은 전반 막판 오히려 실점 위기를 맞이했다. 그러나 사르다르 아즈문의 중거리 슈팅과 메디 타레미의 오버헤드킥, 알리레자 자한바크쉬의 연이은 슈팅을 김스규 골키퍼가 잇따라 선방해내면서 위기에서 벗어났다. 전반전 한국은 볼점유율(53%)와 슈팅수(8-5) 모두 앞섰지만 유효슈팅은 0개에 그쳤다.

12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손흥민(아래)이 황의조와 함께 기뻐하고 있는 모습. /사진=대한축구협회
12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손흥민(아래)이 황의조와 함께 기뻐하고 있는 모습. /사진=대한축구협회
답답하던 흐름은 후반 3분에 깨졌다. 역습 상황에서 수비 뒷공간을 파고들던 손흥민을 향해 이재성의 침투패스가 연결됐다.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선 손흥민은 골문 빈 구석을 향해 정확하게 차 넣었다. 한국 선수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골을 넣은 건 지난 2009년 박지성 이후 12년 만이었다.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뒤에도 한국은 손흥민을 중심으로 공격을 펼치며 이란 수비를 흔들었다. 다만 손흥민의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는 등 좀처럼 추가골이 나오지는 않았다.

후반 중반을 넘어선 뒤에는 이란의 파상공세가 이어졌다. 자한바크쉬를 중심으로 한 측면 공격으로 한국을 흔들었다. 후반 22분엔 에자툴라이의 중거리 슈팅이 골대에 맞으면서 한국은 가슴을 쓸어내렸다.

리드를 잘 지키던 한국은 후반 31분 아쉬운 동점골을 실점했다. 상대의 침투패스를 차단하려던 김승규가 주춤하는 사이 아즈문의 크로스가 자한바크쉬의 헤더로 연결돼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김승규 골키퍼의 순간적인 판단미스였다.

동점골 실점 2분 뒤엔 타레미의 중거리 슈팅이 또다시 골대에 맞는 등 한국은 흐름을 완전히 내줬다. 한국은 전열을 가다듬고 다시 반격을 펼치려 애썼지만, 추가시간 막판 나상호의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는 등 끝내 이란의 골문을 열지는 못했다. 결국 경기는 1-1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선제골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고도 내주지 않아도 될 동점골을 실점한 결과라는 점에서 아쉬움의 크기는 더 컸다.

손흥민(가운데)이 12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슈팅을 시도하고 있는 모습. /사진=대한축구협회
손흥민(가운데)이 12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슈팅을 시도하고 있는 모습. /사진=대한축구협회



김명석 기자 cle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