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韓 골프 경사 났네, 고진영·임성재 같은 날 미국 투어 최초 동반 우승
등록 : 2021.10.11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11일(한국시간) 나란히 LPGA, PGA에서 우승한 고진영(왼쪽)과 임성재./AFPBBNews=뉴스1
11일(한국시간) 나란히 LPGA, PGA에서 우승한 고진영(왼쪽)과 임성재./AFPBBNews=뉴스1
한국 골프에 경사가 탄생했다. 한국 남녀 골프 선수가 같은 날 미국프로골프(PGA)투어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를 휩쓸었다. 한국 선수가 같은 날 PGA투어와 LPGA투어에서 동시에 승전고를 울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임성재(23·CJ대한통운)는 11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서머린 TPC(파71·7255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오픈(총상금 70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9개를 기록하며 9언더파 62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24언더파 260타를 기록한 임성재는 단독 2위 매슈 울프(미국·20언더파 264타)을 4타 차로 제치고 우승에 성공했다. 지난 2020년 3월 혼다 클래식 이후 1년7개월 만에 통산 2승째다.

임성재의 이번 우승은 한국 선수의 PGA투어 통산 20번째 우승이기도 하다. 최경주(8승), 김시우(3승), 양용은, 배상문(이상 2승), 강성훈, 노승열, 이경훈(이상 1승) 등이 PGA투어 정상에 섰다. 그리고 임성재가 20번째 우승을 완성했다.

임성재에 앞서 약 4시간 전에 고진영(26·솔레어)이 LPGA투어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총상금 300만달러)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고진영은 시즌 3번째 우승으로 넬리 코다(미국)와 함께 다승 공동 선두가 됐다.

대회 2연패에 성공한 고진영은 LPGA투어 개인 통산 10승 고지를 밟았다. 한국 선수들의 LPGA투어 통산 199번째 우승이기도 했다.

대기록도 세웠다. 고진영은 14개 라운드 연속 60대 타수를 기록, 여자 골프 레전드 중 한 명인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의 최장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다음주 부산에서 열리는 LPGA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신기록에 도전한다.

이날은 한국 골프가 경사를 이룬 날이다. 한국 국적의 선수들이 같은 날 PGA와 LPGA 투어 대회를 동시에 제패한 것은 한국 날짜 기준으로는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같은 주간에 한국 선수들이 PGA와 LPGA 투어 대회에서 동반 우승한 사례는 세 번이 있었다. 그런데 다 하루 차이가 났다. 최초는 2005년 10월 최경주(51)와 한희원(43)이 '동반 우승'을 했다. 당시 한희원이 LPGA 투어 오피스디포 챔피언십이 대회에서 우승했는데, 악천후로 예정보다 하루 늦은 10월 3일에 끝났다.

또 2006년 10월에도 최경주와 홍진주(38)가 같은 주말에 우승 소식을 전했는데 당시 최경주는 미국에서 열린 크라이슬러 챔피언십이었고, 홍진주는 국내에서 열린 LPGA 투어 코오롱·하나은행챔피언십을 제패해 한국 날짜로 최경주보다 하루 앞서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렸다.

2009년에는 양용은(49)이 3월 8일 혼다 클래식에서 PGA 투어 통산 첫 우승을 차지했고, 전날 신지애(33)가 싱가포르에서 열린 HSBC 위민스 챔피언스에서 정상에 오른 바 있다.

임성재는 이날 우승 후 인터뷰를 통해 "한국 남녀 선수가 미국에서 동반 우승하기 드문데 (고)진영이 누나 정말 축하드린다. 한국 사람으로서 뿌듯하다. 응원해주신 분들께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