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손흥민 막아선 일본수비수 토미야스, 만만치 않은 수비력 보였다 
등록 : 2021.09.27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손흥민(29, 토트넘)과 토미야스 타케히로(23, 아스날)가 프리미어리그에서 한일전을 펼쳤다. 

토트넘은 27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2021-22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에서 손흥민이 시즌 3호골을 넣었지만 북런던 라이벌 아스날에게 1-3 완패를 당했다. 토트넘(승점 9점, -3)은 아스날(승점 9점, -4)과 골득실에서 겨우 앞서 10위에 머물렀다. 3연승의 아스날은 11위가 됐다. 

토트넘 스리톱의 왼쪽 공격수로 선발출전한 손흥민과 아스날의 오른쪽 풀백 토미야스는 경기 중 계속 마주쳤다. 토미야스는 토트넘 공격의 핵심 손흥민을 저지해야 하는 특명을 받고 나왔다. 이날 손흥민은 중원에서 고립되는 장면이 자주 나왔다. 손흥민에게 연결돼야 할 패스가 중간에서 자주 차단됐다. 

가장 좋은 장면은 전반 21분이었다. 왼쪽 측면을 드리블로 돌파한 손흥민이 테예를 제치고 강력한 왼발슈팅을 때렸다. 램스데일 골키퍼가 가까스로 막아 코너킥이 됐다. 손흥민의 코너킥을 탕강가가 헤딩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넘었다. 

토미야스는 고비 때마다 토트넘 공격의 맥을 잘 끊었다. 손흥민의 공격을 저지한 장면도 나왔다. 후반 15분 케인의 슈팅을 램스데일 골키퍼가 막았다. 흘러나온 공을 보고 손흥민이 쇄도했지만 토미야스가 잘 커트했다. 

손흥민은 결정적 순간에 강했다. 후반 34분 레길론이 측면을 뚫었고, 손흥민에게 패스를 연결했다. 손흥민이 밀어넣어 만회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미니 한일전에서 토미야스에게 판정승을 거뒀다. 

이날 토미야스는 손흥민 등 토트넘 공격수들을 비교적 무난하게 막아내며 좋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토미야스는 세트피스 상황에서 헤딩으로 공격에 가담하기도 했다. 짧은 시간에 아스날 주전수비수로 자리 잡은 그는 생애 첫 북런던 더비에서 짜릿한 승리를 맛봤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2021/09/27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