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4G 연속 풀타임' 김민재.. 터키 전설은 ''과분한 존재'' 칭찬
등록 : 2021.09.24

[사진]페네르바체 트위터

[OSEN=강필주 기자] "터키 리그에는 과분한 존재다."

김민재(25, 페네르바체)가 6경기 연속 풀타임을 소화한 것은 물론 소속팀 레전드 리드반 딜멘(59)으로부터 극찬까지 들었다. 

김민재는 24일(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의 쉬크뤼 사라졸루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터키 쉬페르리그' 6라운드 기레순스포르와 홈경기에 선발 출장, 페네르바체의 2-1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날 선발 백 3 수비 중 한 명으로 출전한 김민재는 상대의 공격을 차단한 것은 물론 역습 상황에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후반 22분에는 경고를 받기도 했다. 이런 김민재의 활약 속에 전반 2분 페르디 카디오글루의 선제골과 후반 19분 메수트 외질의 쐐기골이 터진 페네르바체는 승점 13(4승 1무 1패)를 기록하며 4위가 됐다. 선두 베식타스(승점 14)와는 1점차. 

김민재는 페네르바체 이적 후 6경기를 소화했다. 그 중 유로파리그 포함 4경기를 연속 풀타임으로 뛰었다. 붙박이 수비수로 자리잡았다는 의미다.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에서 뛴 이라크, 레바논전까지 포함하면 무려 6경기 연속 쉬지 않고 있어 없어서는 안될 핵심 수비수가 됐다.

이에 터키 국가대표 출신 딜멘은 터키 방송 'TRT스포르'에 출연, 올여름 중국 베이징 궈안을 떠나 페네르바체 유니폼을 입은 김민재에 대해 "김민재는 우리 리그에서 너무 과분한 선수"라면서 "내 생각에 페네르바체 최고의 이적"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실제 터키 '쇠즈쥐'는 얼마 전 "빅클럽들의 러브콜이 괴물 센터백 김민재에게 쏟아지고 있다. 잉글랜드, 이탈리아, 독일 팀들의 관심이 뜨겁다. 손흥민이 있는 토트넘도 그 중 하나"라고 전하기도 했다. /letmeou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