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손흥민 돌아왔지만…’ 토트넘, 첼시전 0-3 완패…시즌 2연패 추락
등록 : 2021.09.20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손흥민(29, 토트넘)이 돌아왔지만 토트넘의 연패를 막지 못했다. 

토트넘은 20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2021-22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에서 첼시에게 0-3 완패를 당했다. 토트넘(승점 9점)은 7위를 유지했다. 

지난 6일 국가대표 소집기간 종아리 부상을 당해 4라운드에 결장했던 손흥민이 선발로 돌아와 풀타임을 뛰었다. 4-3-3의 토트넘은 손흥민, 케인, 로셀소 스리톱이 선발이었다. 알리, 호이비에르, 은돔벨레의 중원에 레길론, 다이어, 로메로, 에메르송의 포백이었다. 골키퍼는 요리스가 맡았다. 

첼시는 3-4-3이었다. 하베르츠, 루카쿠, 마운트 스리톱에 알론소, 코바치치, 조르지뉴, 아스필리쿠에타의 중원이었다. 뤼디거, 티아구 실바, 크리스텐센의 스리백에 골키퍼는 아리사발라가였다. 

경기 초반 손흥민은 특유의 빠른 주력으로 측면돌파를 하고 골키퍼를 압박하는 등 부상후유증을 찾아볼 수 없었다. 손흥민은 슬라이딩 태클로 몸을 사리지 않고 공을 걷어내는 등 수비까지 열심히 했다. 

첼시는 전반 14분 역습상황에서 마운트가 때린 슈팅을 에메르송이 육탄으로 막았다. 토트넘이 가까스로 실점위기를 넘겼다. 

손흥민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32분 오프사이드 트랩을 절묘하게 뚫은 손흥민이 공을 받아 슈팅하려는 찰나에 아리사발라가 골키퍼가 그를 덮쳤다. 넘어진 손흥민이 고통을 호소했다. 다행히 손흥민은 자리를 털고 일어났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반 43분에는 은돔벨레의 렌즈가 빠져 경기가 지연되기도 했다. 결국 두 팀은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0-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 토트넘이 와르르 무너졌다. 후반 3분 코너킥 상황에서 알론소가 올린 공을 실바가 선제 헤딩골로 연결했다. 후반 12분 토트넘 수비진이 캉테를 완전히 놓쳤다. 캉테의 중거리포가 다이어의 몸에 맞고 굴절되면서 골포스트를 강타한 뒤 그대로 추가골이 됐다. 

토트넘이 반격에 나섰다. 후반 18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케인이 적진으로 돌파한 뒤 중거리포를 때렸다. 강력한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걸렸다. 손흥민의 복귀로 케인이 기회를 잡은 첫 장면이었다. 

첼시는 후반 29분 선제골의 주인공 실바가 다시 한 번 위력적인 헤딩슛을 날렸다. 요리스 골키퍼의 선방이 아니었다면 추가실점으로 연결될 수 있었다. 후반 32분 베르너 역시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토트넘은 첼시의 공세를 막아내기 급급했다. 추가시간 코바치치의 결정적 슈팅도 요리스가 막았다. 요리스의 슈퍼세이브가 아니었다면 3골은 더 먹었을 토트넘이었다.

결국 첼시는 추가시간 뤼디거까지 골행진에 가담해 완승을 이끌어냈다. 토트넘은 손흥민 복귀에도 불구 홈에서 라이벌 첼시에게 완패를 당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2021/09/20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