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SON까지 돌아왔건만... 토트넘, 첼시에 0-3 충격패
등록 : 2021.09.20
[스타뉴스 김명석 기자]
부상에서 회복한 손흥민(오른쪽)이 20일 첼시전에서 슈팅을 시도하고 있는 모습 /AFPBBNews=뉴스1
부상에서 회복한 손흥민(오른쪽)이 20일 첼시전에서 슈팅을 시도하고 있는 모습 /AFPBBNews=뉴스1
손흥민(29)이 돌아온 토트넘이 안방에서 런던 라이벌 첼시에 완패를 당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경기 연속 무득점이자 2연패다.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은 20일 오전 0시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0-3으로 졌다.

지난 11일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도 0-3 완패를 당한 토트넘은 EPL 2경기 연속 무득점 완패에 그쳤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콘퍼런스리그 스타드 렌전 무승부를 포함하면 3경기 연속 무승(1무2패)이다.

종아리 부상으로 최근 2경기 연속 결장했던 손흥민은 이날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 복귀전을 치렀지만 팀 분위기를 돌리기엔 역부족이었다. 슈팅은 2개(유효슈팅 1개)를 기록했지만 골망을 흔들지는 못했다.

20일 첼시전에 선발로 출전해 볼 경합 중인 손흥민. /AFPBBNews=뉴스1
20일 첼시전에 선발로 출전해 볼 경합 중인 손흥민. /AFPBBNews=뉴스1
토트넘은 해리 케인이 아닌 손흥민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고, 케인과 지오바니 로 셀소가 측면에 포진하는 변칙 전형으로 나섰다. 델레 알리와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탕귀 은돔벨레가 중원에 포진하고 세르히오 레길론과 에릭 다이어, 크리스티안 로메로, 에메르송 로얄이 수비라인에 섰다. 골키퍼는 위고 요리스.

토트넘이 경기 초반부터 강력한 전방 압박을 내세워 기선을 제압했다. 손흥민은 전반 2분 만에 페널티 박스 외곽에서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케인에 맞으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결정적인 위기도 있었다. 전반 15분 첼시 역습 상황에선 공격수 3명, 수비수 2명의 열세 상황에 몰렸다. 그러나 메이슨 마운트의 슈팅이 에메르송의 태클에 막히면서 토트넘은 가슴을 쓸어 내렸다.

가슴 철렁했던 순간도 있었다. 전반 33분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손흥민이 케파 아리사발라가 골키퍼와 충돌한 뒤 쓰러졌다. 부상에서 막 회복한 터라 자칫 추가 부상도 우려도 나왔다. 왼쪽 무릎을 부여잡고 통증을 호소하던 손흥민은 다행히 털고 일어났다.

20일 토트넘-첼시전에서 티아고 실바의 헤더 선제골 순간. /AFPBBNews=뉴스1
20일 토트넘-첼시전에서 티아고 실바의 헤더 선제골 순간. /AFPBBNews=뉴스1
팽팽하던 균형은 후반 4분 코너킥 상황에서 깨졌다. 마르코스 알론소의 코너킥을 티아고 실바가 헤더로 연결해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토트넘은 후반 12분 은골로 캉테에게 추가골까지 허용했다. 아크 정면에서 찬 중거리 슈팅이 다이어의 발에 맞고 굴절돼 골대에 맞고 골라인을 넘겼다.

궁지에 몰린 토트넘은 로 셀소와 은돔벨레를 빼고, 올리버 스킵과 브리안 힐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이 교체 과정에서 손흥민은 중앙이 아닌 왼쪽 측면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러나 교체카드는 큰 효과가 없었다. 오히려 토트넘은 추가골을 노린 첼시의 맹공에 흔들렸다. 후반 35분엔 거듭된 첼시의 공격에 그야말로 속수무책으로 흔들렸다. 요리스 골키퍼와 수비수의 육탄방어에 가까스로 추가 실점 위기를 넘겼다. 이후에도 영패를 면하기 위한 토트넘의 반격은 번번이 무산됐다. 오히려 첼시의 날카로운 역습에 토트넘이 크게 흔들리는 모습이 반복됐다.

위기를 간신히 넘기던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안토니오 뤼디거에게 쐐기골까지 얻어맞고 와르르 무너졌다. 홈팬들 앞에서 라이벌에 3골 차 완패의 쓰라린 결과에 그쳤다. 힘겹게 부상 복귀전을 치른 손흥민도 팀의 0-3 완패를 막지 못한 채 EPL 3호골 도전을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20일 토트넘전에서 선제 결승골을 터뜨린 첼시 수비수 티아고 실바. /AFPBBNews=뉴스1
20일 토트넘전에서 선제 결승골을 터뜨린 첼시 수비수 티아고 실바. /AFPBBNews=뉴스1



김명석 기자 cle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