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김효주,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역전 우승! 11개월 만에 KLPGA 투어 정상
등록 : 2021.09.19
[스타뉴스 김명석 기자]
김효주. /사진=KLPGA
김효주. /사진=KLPGA
김효주(26·롯데)가 11개월 만에 국내 투어 정상에 올랐다.


김효주는 19일 충북 청주시 세종 실크리버 컨트리클럽(파72·6627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총상금 8억원)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2개로 6타를 줄였다.

최종 합계 15언더파 201타를 친 김효주는 신인 홍정민(19)을 2타 차로 제치고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지난해 10월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이후 11개월 만의 국내 투어 우승이자, 투어 통산 12승째다. 아마추어 시절인 2012년 4월 롯데마트 여자오픈을 더하면 13번째 우승이다.

첫 날 공동 11위로 출발했던 김효주는 2라운드에서 이가영(22·NH투자증권)에게 2타 뒤진 공동 2위까지 오른 뒤, 마지막 날 대회 정상에 오르는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2번 홀에서 보기를 기록한 뒤 4, 6번 홀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타수를 줄인 김효주는 7, 8번홀과 10, 11번 홀에서 연속 버디로 이가영을 제치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이후 14번 홀과 마지막 18번 홀에서도 버디를 낚으며 대회 정상에 우뚝 섰다.

김효주는 KLPGA를 통해 "지난주에 아쉬움이 많아서 이번 주에는 꼭 잘하겠다는 생각으로 출전했다. LPGA 대회 참가 전에 팬들에게 좋은 모습과 진한 여운을 남기고 싶었는데 계획대로 돼 정말 만족스러운 하루"라며 "오랜만에 LPGA 대회 출전을 앞두고 있다. 빠른 시일 내에 미국에 적응해서 우승하게 되면 가족들, 팬들에게 더 큰 행복을 전하지 않을까 한다"는 소감을 전했다.

김효주와 홍정민에 이어 지난주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우승에 올랐던 장하나(29·BC카드)가 김지현(30·한화큐셀), 이소미(22·SBI저축은행), 이소영(24·롯데)과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전날 선두였던 이가영은 11언더파 205타로 윤이나(18·하이트진로) 등과 함께 공동 7위로 처지며 첫 우승을 또 다음으로 미뤘다.



김명석 기자 cle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