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A매치 107호골' 호날두, 선제골 넣었지만 독일 징크스 앞에 무릎
등록 : 2021.06.20

[사진] 2021/6/20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A매치 최다골 대기록에 한발짝 더 다가섰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독일은 20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푸스발 아레나 뮌헨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포르투갈을 4-2로 완파했다. 포르투갈은 전반 15분 호날두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전반이 끝나기 전에 1-2로 역전을 허용했다. 이어 독일은 후반에 2골을 추가했다.

독일은 메이저 대회 2연패의 부진을 끊고 승리를 기록했다. 승점 3으로 포르투갈과 동률이지만 승자승 원칙에서 앞서며 2위로 점프했다. 포르투갈은 지난 유로 2000 이후 21년 동안 독일을 이기지 못한 징크스를 깨지 못했다.

포르투갈은 전반 15분 호날두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코너킥 수비 이후 빠른 역습으로 디오고 조타의 어시스트를 받아 호날두가 골을 마무리했다. 

하지만 포르투갈은 단숨에 역전을 허용했다. 전반전에만 자책골을 2번이나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후반에는 카이 하베르츠와 로빈 고젠스가 쐐기골을 넣었다. 조타가 추격골을 넣었지만 경기를 뒤집진 못했다.

호날두는 이날 자신의 A매치 107호골을 터뜨리며 대기록에 한발 다가섰다. 역대 A매치 최다골의 주인공인 이란의 알리 다에이의 109골에 2골 차이로 추격했다. 

호날두는 유로 본선 골 기록을 적립했다. 이날 경기까지 12골로 2위인 미셸 플라티니의 9골과 격차를 벌렸다. 당초 이번 대회 전까지 호날두는 플라티니와 9골로 동률이었다. 

오랜 숙원이었던 독일 징크스를 완전히 깨뜨리진 못했다. 호날두는 자신의 커리어에서 독일을 4번 만났지만 한 골도 넣지 못했고, 모두 패했다. 독일을 상대로 첫 번째 골을 넣긴 했지만 승리를 챙기진 못했다. /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