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한국, 필리핀에 통한의 버저비터 허용해 패배...'데뷔전' 이현중 맹활약
등록 : 2021.06.16

대한민국농구협회

[OSEN=이승우 기자]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아시안컵 예선 첫 경기에서 통한의 3점포를 허용하며 패했다. 국가대표 데뷔전을 치른 이현중이 극적인 3점슛을 성공시켰지만 패배로 빛이 바랬다. 

한국은 16일 필리핀 클라크에서 열린 2021 FIBA 남자농구 아시아컵 예선 A조 필리핀과 경기에서 78-81로 패했다. 경기 종료 2초 전 이현중이 3점슛을 성공시켜 동점을 만들었지만 필리핀이 믿을 수 없는 버저비터를 성공시켰다. 

라건아(24점 15리바운드)가 더블더블 활약을 하며 한국의 공격을 이끌었다. 미국 데이비슨대에서 활약하는 이현중(15점)은 국가대표 데뷔전에서 맹활약했지만 아쉽게 패배를 맛봤다. 

한국은 1쿼터 초반 조직적인 공격을 앞세워 점수를 올렸다. 라건아가 골밑에서 영향력을 발휘했고, 외곽에서 점수를 지원했다. 식스맨으로 경기에 나선 문성곤과 전성현도 힘을 보탰다. 한국은 21-12로 앞서갔다.

하지만 한국은 2쿼터 들어 흐름을 내줬다. 카이 소토에게 연달아 4점을 허용했고, 조니 아바리엔토스가 3점포를 성공시키며 순식간에 7점을 내줬다. 쿼터 막판엔 카코우 쿠아메가 점술을 올리며 한국은 44-36까지 추격당했다. 

3쿼터 들어 한국이 위기에 빠졌다. 이현중의 3점포로 앞서가는 듯 했지만 곧장 쿠아메, 다니엘 나바로에 슈팅을 허용했다. 역전까지 허용했지만 강상재가 3점슛을 성공시켜 57-56의 근소한 리드를 지켰다. 

4쿼터 들어 한국은 이대성과 김낙현이 5반칙으로 퇴장을 당하는 악재를 맞았다. 전성현이 외곽포를 터뜨리며 리드를 유지했지만 필리핀의 공세도 만만치 않았다. 특히 쿠아메에게 득점 인정 반칙을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다. 쿠아메가 자유투를 놓치자 이현중이 빠르게 공을 낚아채 종료 2초를 남기고 3점슛을 성공시키며 78-78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믿기 힘든 상황이 벌어졌다. 필리핀이 작전 시간을 통해 마지막 공격 찬스를 잡았다. 샘 조세프 벨란젤이 공을 잡아 빠르게 던진 3점슛이 백보드에 맞고 림을 통과했다. 경기는 78-81 한국의 패배로 끝났다.

한국은 오는 17일 오후 3시 30분 인도네시아와 예선 네 번째 경기를 치른다. /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