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완벽해서 더 아쉬운 손흥민 골 취소...英매체 ''모우라 없어도 못 막았을텐데''
등록 : 2021.04.22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루카스 모우라의 위치가 아니었어도 골키퍼는 손흥민의 슈팅을 못 막았을 것이다.”

토트넘이 22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사우스햄튼과 경기에서 가레스 베일의 득점과 손흥민의 페널티킥 골을 앞세워 2-1 역전승을 거뒀다. 

조세 무리뉴 경질 이후 치른 첫 경기에서 토트넘은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최근 3경기 무승(2무 1패) 부진에서 탈출하며 승점 53을 기록해 6위로 점프했다.

이날 손흥민의 골은 선수 개인 뿐만 아니라 토트넘에도 큰 의미가 있다. 일단 손흥민은 EPL 한 시즌 개인 최다골(15골) 기록을 세웠다. 동시에 이번 시즌 리그 득점 순위에서 단독 4위로 치고나갔다.

손흥민은 후반 막판 세르히오 레길론이 얻은 페널티킥을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득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그 이전에도 골망을 흔들었지만 골이 취소되는 아쉬움을 맛봤다.

손흥민은 후반 29분 레길론의 패스를 받아 논스톱 왼발 슈팅을 때려 골망을 흔들었다. 상대 골키퍼가 손도 쓰지 못할 정도로 깔끔한 슈팅이었다. 직후 손흥민과 레길론은 세리머니를 했지만 비디오판독(VAR)에 의해 순식간에 기쁨이 깨져버렸다. 모우라의 위치가 문제였다. 

공격 상황에서 페널티박스 안으로 침투한 모우라는 손흥민이 슈팅을 하는 순간 골키퍼 정면에 있었다. 공을 직접 터치하진 않았지만 알렉스 맥카시 골키퍼의 시야를 분명하게 방해한 행위였다. 주심은 온필드리뷰를 확인한 후 모우라의 오프사이드 반칙과 손흥민의 득점 취소를 선언했다. 

판정에도 문제가 없고, 모우라에게 고의성이 있었던 것도 아니었다. 하지만 현지 언론은 큰 아쉬움을 드러냈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오프사이드가 선언되어 손흥민의 골이 취소된 것은 아쉽다. 모우라의 위치가 아니었어도 맥카시는 손흥민의 슈팅을 막지 못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 때문인지 매체는 모우라에게도 박한 평가를 내렸다. “공을 운반하기 위해 분주히 움직였지만 소유권을 너무 자주 내줬다”라며 “많이 노력했지만 퀄리티가 좋지 않았다”라는 코멘트와 함께 평점 5를 부여했다. /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