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우리가 고정 꼴찌야''.. 토트넘 슈퍼리그 가입소식에 팬들 화들짝
등록 : 2021.04.19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강필주 기자] 토트넘의 '슈퍼리그(가칭)' 가입 소식에 팬들이 우려를 표시하고 나섰다. 

'타임스' 등 영국 매체들은 19일(한국시간) 일제히 슈퍼리그 창설 시도가 본격적인 단계에 올라섰다고 전했다. 기사에 따르면 2023-2024시즌부터 프리미어리그 '소위 빅 6'라 불리는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첼시, 아스날, 토트넘을 비롯해 레알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이상 스페인), 유벤투스, 인터밀란, AC밀란(이상 이탈리아)까지 기본적으로 12개 클럽이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당장 국제축구연맹(FIFA)와 유럽축구연맹(UEFA)은 물론 잉글랜드 축구협회(FA),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스페인 축구협회(RFEF), 스페인 라리가, 이탈리아 축구협회(FIGC), 이탈리아 세리에A가 공동 성명을 발표, 슈퍼리그 참가 선수는 퇴출될 것이라고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그들만의 닫힌 리그'를 봉쇄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다.

FIFA는 지난 1월 "슈퍼리그에 참가하는 선수들은 FIFA 주관대회에 출전할 수 없다"고 경고했고 이날 UEFA는 "슈퍼리그가 정말 창설될 경우 UEFA와 각국리그는 모든 노력을 다해 이를 무산시킬 것"이라면서 "참가를 거절한 프랑스 리그1와 독일 분데스리가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실제 빅 클럽끼리 맞붙는 슈퍼리그가 창설될 경우 세계 축구는 UEFA가 중심이 된 챔피언스리그와 기존 리그는 위기를 맞게 될 가능성이 높다. 무려 6조원에 달하는 거금이 투자되는 것은 물론 12개 구단의 리그제 형식이 될 것으로 보여 일정 조정이 불가피할 것이기 때문이다.  슈퍼리그 가입 팀에게는 당장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박탈될 가능성도 있다.  

특히 손흥민이 소속된 토트넘의 일부 팬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영국 'HITC'는 SNS을 통해 토트넘 팬들이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고 전했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 리그 7위(승점 50)에 머물고 있다.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걸려 있는 4위 웨스트햄(승점 55)에 5점차로 밀리고 있는 것은 물론 유로파 출전권인 첼시(승점 54)에게도 4점차가 뒤져 있는 상황. 토트넘 팬들은 이런 성적이나 투자를 가지고 슈퍼리그에 출전하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표시하고 있는 것이다. 

팬들은 "우리가 꼴찌 고정이야", "조 루이스 회장의 ENIC와 레비 회장이 지금처럼 운영하면 우리는 웃음거리가 될 것", "우린 아마 우승하기 힘들거야", "우리가 리그 노리치 시티가 될거야", "대단해. 우리가 격주로 해외에서 경기하는 것이 창피할 수도 있어", "제발 그러지 말자" 등의 의견을 남겼다. /letmeou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