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출산휴가’ 받은 다비드 데 헤아, 앞으로 한 달간 맨유에서 빠진다
등록 : 2021.03.05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선두경쟁에 변수가 발생했다. 

영국 ‘더선’의 보도에 따르면 수문장 다비드 데 헤아(31)가 아내 에두르네 가르시아(36)의 첫 출산을 앞두고 한 달간 휴가를 얻었다. 데 헤아는 스페인으로 돌아가 아내의 출산과 산후조리를 도울 예정이다. 

데 헤아의 아내 에두르네 가르시아는 스페인에서 매우 유명한 가수 겸 배우다. 데 헤아와는 2010년부터 오랜 연애 끝에 결혼에 골인했다.  

맨유는 데 헤아에게 흔쾌히 한 달 간의 출산휴가를 줬다. 앞으로 6경기 데 헤아의 공백기간에 후보 골키퍼 딘 헨더슨이 대신 출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프리미어리그 2위 맨유는 승점 51점으로 선두 맨체스터 시티(승점 65점)를 추격하고 있다. 순위싸움에서 가장 중요한 시점에서 데 헤아의 결장이 큰 변수가 됐다. / jasonseo3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