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기성용 기자회견 자청 ''자비 없다'' vs 변호사 ''증거 공개하겠다''
등록 : 2021.02.27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기성용이 27일 전북 전주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개막전에서 전반 37분 벤치로 들어서고 있다./사진=뉴시스
기성용이 27일 전북 전주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개막전에서 전반 37분 벤치로 들어서고 있다./사진=뉴시스
FC서울 주장 기성용(32)이 기자회견을 자청해 의혹을 정면 부인한 가운데, 폭로자 측 변호사가 증거 전체를 조만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기성용은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개막전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자청해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법적으로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기성용은 "나는 끝까지 갈 것이다. 모든 걸 총동원해서 꼭 진실을 밝힐 것이다. 자비란 없다"면서 "성폭행범으로 보여지는 것에 대해 참을 수 없다. 강경하게 대응하려고 한다. 법적 대응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이어 "증거가 있으면 빨리 증거를 내놓기를 바란다"면서 "왜 증거를 얘기 안 하고 딴소리하며 여론몰이를 하는지 알 수가 없다"고 토로했다.

그러자 기성용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C씨와 D씨의 대리인인 박지훈 변호사가 나섰다. 뉴시스에 따르면 박 변호사는 "기성용이 원하는 대로 해줄 생각이다. 조만간 증거 전체를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4일 C씨와 D씨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 축구부 시절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주장했다. 이후 A 선수가 기성용으로 특정됐다.

이와 관련 기성용의 매니지먼트사 C2글로벌과 기성용 모두 전면 부인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어 박 변호사가 한 차례 더 사실이라고 주장하고 나서자 이번에는 기성용이 기자회견을 자청해 재반박하면서 진실공방으로 이어지고 있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