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판타스틱 4 기대감...무리뉴, 손흥민-케인-알리-베일 동시 출격 시사
등록 : 2021.02.27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균재 기자]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손흥민, 해리 케인, 델레 알리, 가레스 베일의 동시 출격에 대한 힌트를 줬다.

토트넘은 오는 28일(이하 한국시간) 밤 11시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번리와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홈 경기를 갖는다.

쉼없이 달려왔던 토트넘 에이스 손흥민과 해리 케인은 꿀맛 휴식을 취했다. 지난 25일 볼프스베르거(오스트리아)와 유럽유로파리그 32강 2차전서 벤치를 지키며 체력을 비축했다.

볼프스베르거전서 부활 기지개를 켠 알리와 베일의 선발 출격도 관심사다. 알리는 볼프스베르거전서 1골 2도움으로 맹활약하며 팀의 4-0 대승을 이끌었다. 베일도 후반 출격해 골맛을 봤다.

토트넘 팬들은 토트넘의 전성기를 이끈 DESK 라인(델레 알리, 에릭센, 손흥민, 케인)을 그리워한다. 알리와 베일의 부활로 새로운 판타스틱 4 탄생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다.

이들 넷은 지난 21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서 잠시 발을 맞췄다. 알리와 베일이 후반 그라운드를 밟으며 13분간 호흡하며 가능성을 보였다.

무리뉴 감독이 해답을 줬다. 번리전 공식 기자회견서 손흥민-케인-알리-베일의 선발 출격 가능성 질문을 받은 그는 “웨스트햄전에 경기를 뒤집은 것도 아니고, 승리를 위한 골을 넣은 것도 아니지만, 긍정적인 생각을 하며 경기장을 떠났다”면서 “그들은 좋은 경기를 했고, 호흡도 좋았다. 찬스를 만들고, 4명 모두 득점 찬스를 잡은 게 긍정적이었다”라고 평가했다.

변수는 지오바니 로 셀소의 부상 복귀 가능성이다. 에릭 라멜라와 스티븐 베르바인도 있다. 무리뉴 감독은 “우린 이런 능력을 지닌 선수들을 보유했다”면서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해 몸 상태를 만들고, 경기에 뛸 준비가 됐을 때 좋은 선수들이 함께 뛰는 건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