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맹활약으로 마음의 짐 던 알리, 교체 아웃 후 손흥민 품에 와락 안겼다
등록 : 2021.02.25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델레 알리가 1골 2도움 맹활약으로 마음고생을 끝냈다. 그라운드를 누빈 후 벤치로 돌아가자마자 손흥민을 껴안으며 기쁨을 만끽했다.

토트넘은 25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볼프스베르거와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32강 2차전에서 4-0으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4-1 완승을 거둔 토트넘은 3골을 추가하며 합계 스코어 8-1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 오랜만에 선발 명단에서 제외되며 휴식을 받았다. 손흥민은 토트넘이 치른 최근 8경기 연속 선발로 출전했고, 전반만 뛰었던 지난 18일 볼프스베르거와 1차전을 제외하고 모두 풀타임을 소화했다. 

손흥민 대신 토트넘 공격을 이끈 것은 알리였다. 알리는 이날 환상적인 오버헤드킥 득점을 포함해 1골 2도움을 기록했다. 전반 10분만에 팀 승리에 물꼬를 트는 득점 이후 후반전 어시스트 2개를 추가했다. 

경기 종료 후 ‘BBC’, ‘풋볼런던’, ‘후스코어드’ 등은 알리의 활약을 극찬했다. 풋볼런던은 알리에 평전 10점 만점을 부여했고, 후스코어드 역시 9.6점을 주며 이날 경기 최고의 선수로 꼽았다. 

조세 무리뉴 감독은 “알리의 골을 아름다웠지만 어시스트들의 의미와 팀을 위한 헌신이 내겐 더 크게 다가온다”라며 “그런 꾸준함이 나를 더욱 행복하게 한다”라고 칭찬했다. 

알리는 후반 36분 나일 존과 교체되어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 경기를 마친 알리는 벤치에 앉아 있는 손흥민에게 안기며 맹활약을 함께 축하했다. 알리는 경기 종료까지 벤치에 앉아 환하게 웃는 모습이 중계 화면에 포착됐다. 

이날 활약으로 알리는 마음의 짐을 덜 수 있게 됐다. 무리뉴 감독은 알리가 그 동안 힘든 시기를 보냈음을 밝혔다. “힘든 시기를 보냈다. 부상이 있었고, 동시에 떠나느냐 마느냐에 대한 말들이 너무 많았다”라며 “이적시장이 닫히고 부상이 사라지면서 동기부여가 되기 시작했다”라고 전했다. /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