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레알로 되돌려 보낸다더니…’ 무리뉴, “베일 90분 다 뛸 줄 알았다''
등록 : 2021.01.26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조세 무리뉴 감독이 가레스 베일과 밀당을 하고 있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영국 위컴비 애덤스 파크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축구협회컵(FA컵) 4라운드(32강)에서 위컴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4-1로 역전승을 거뒀다.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과 케인을 선발에서 제외하고 비니시우스, 라멜라, 루카스, 베일에게 공격을 맡겼다. 하지만 토트넘은 전반 25분 선제실점을 하면서 끌려갔다. 전반 추가시간 베일은 동점골을 터트렸다. 

결국 무리뉴는 후반 13분 케인, 후반 23분 손흥민과 은돔벨레를 각각 투입했다. 손흥민은 후반 42분 은돔벨레의 골을 어시스트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은돔벨레가 추가시간 한 골을 더 터트려 대승을 이끌었다. 베일은 풀타임을 뛰었다. 

경기 후 무리뉴는 “베일은 좋았다. 좋은 움직임을 보여줬다. 일대일도 좋았고, 찬스를 만들어내 골도 터트렸다. 베일이 90분을 다 뛸 수 없다고 생각한 적이 없다. 베일을 교체할 생각도 없었다”며 기뻐했다. 

무리뉴 감독은 베일이 부진할 때 ‘레알로 돌아가라’고 혼내며 충격요법을 쓰기도 했다. 무리뉴는 “챔피언십도 충분히 높은 수준의 리그다. 베일의 활약이 그래서 기쁘다”며 베일을 칭찬했다. / jasonseo3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