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손흥민-케인 교체출전' 토트넘, 위컴에 4-1 역전승... FA컵 16강
등록 : 2021.01.26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토트넘이 2부리그 위컴을 상대로 진땀승을 거두며 FA컵 16강에 진출했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영국 위컴비 애덤스 파크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축구협회컵(FA컵) 4라운드(32강)에서 위컴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4-1로 역전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후반 교체 투입된 후 역전승을 함께 일궈냈다.   

토트넘은 주전들을 대거 제외하고 로테이션을 통해 경기를 펼쳤다. 비니시우스, 모우라, 라멜라, 베일로 공격진을 구성했다. 시소코, 윙크스, 데이비스, 알더베이럴트, 산체스, 탕강가, 조 하트가 선발로 나섰다. 위컴은 익피주, 무스퀘, 온예딘마, 블룸필드, 톰슨 등으로 맞섰다.

챔피언십 위컴이 선제골을 기록했다. 적극적인 공격을 펼친 위컴은 전반 25분 온예딤마의 선제골이 터졌다. 

토트넘도 반격을 펼쳤지만 공격이 잘 이뤄지지 않았다. 반면 위컴은 부상으로 인해 갑작스러운 선수 교체를 실시했다. 

토트넘은 전반 종료 직전 베일이 전방 침투 후 왼발슈팅으로 득점, 1-1을 만들며 전반을 마무리 했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던 토트넘은 후반 12분 선수 교체를 실시했다. 벤치서 대기하던 해리 케인을 투입하고 비니시우스를 제외했다. 토트넘은 케인 투입 후 더욱 공격적으로 경기를 펼쳤다. 위컴을 상대로 역전골을 터트리기 위해 노력했다. 

토트넘은 후반 23분 손흥민과 은돔벨레를 투입,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연장으로 경기를 이어가지 않고 정규시간에 끝내겠다는 의지였다. 손흥민은 투입 후 왼쪽 돌파 후 날카로운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또 손흥민은 후반 35분 오른쪽에서 연결된 짧은 크로스를 문전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과는 거리가 멀었다. 

치열하게 공격을 전개한 토트넘은 후반 41분 문전 혼전 중 뒤로 흐른 볼을 윙크스가 왼발 슈팅으로 득점, 2-1로 경기를 뒤집었다. 또 토트넘은 후반 42분 은돔벨레가 손흥민의 패스를 이어받고 득점, 3-1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추가시간 3분 은돔벨레가 쐐기포를 터트리며 완승을 자축했다.   / 10bird@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