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토트넘 팬들의 아쉬움, ''경기 내내 고립된 손흥민, 윙백에 가까웠다''
등록 : 2020.11.30

[OSEN=이균재 기자] 첼시전 90분 동안 윙백에 가깝게 뛰었던 손흥민(토트넘)이 팬들의 안타까움을 더했다.

토트넘은 30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리지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 원정 경기서 첼시와 0-0으로 비겼다.

토트넘(승점 21)은 이날 무승부로 리버풀(승점 21)과 승점 동률을 이뤘지만 득실에서 앞서 선두로 올라섰다. 첼시(승점 19)는 3위 자리를 유지했다.

루도고레츠와 주중 유로파리그 경기서 밴치 휴식을 취한 손흥민은 예상대로 첼시전에 선발 출격했다. 손흥민은 우측 윙어로 최전방의 해리 케인을 지원했다.

손흥민은 역습 찬스서 간결한 패스로 동료들에게 기회를 제공했다. 4개의 크로스를 올리며 공격에 기여했다. 수비에도 적극 가담해 도움을 줬다. 그러나 첼시의 촘촘한 수비에 막혀 슈팅을 시도하지 못한 채 후반 추가시간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

토트넘 팬페이지 스퍼스웹은 손흥민에게 팀 내 선발 출전 선수 중 가장 낮은 평점 6을 부여했다. 스퍼스웹은 “몇 번 좋은 질주가 있었지만, 경기 내내 다소 고립됐다”면서 "오늘은 윙백에 가까웠다”고 평가했다./dolyng@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