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권아솔, “메이웨더와 싸우면 외화벌이, 맥그리거 복싱으로 쉽게 이겨”
등록 : 2020.11.30

[사진] 로드FC 제공.[OSEN=이균재 기자] ‘ROAD FC 악동’ 권아솔(34)이 개인 방송서 플로이드 메이웨더(43), 코너 맥그리거(32)를 언급하며 팬들의 눈길을 끌었다.

권아솔은 지난 27일 아프리카TV서 ‘권아솔의 격투 뒷담화’를 생방송으로 진행했다. 팬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시간을 가지며 메이웨더와 대결 그리고 과거 지인진과 스파링한 모습을 보면서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권아솔은 생방송을 진행하며 자신이 SNS에 게시한 기사들을 보며 설명했다. 그중 하나는 메이웨더의 파산설.

권아솔은 “메이웨더가 도박과 명품을 좋아해서 파산했다는 의혹이 있어서 기사로 나왔다. 왜 일본까지 올까를 생각해봤는데, 이게 맞는 것 같다. 나스카와 텐신이랑 할 때 100억 원 정도 벌었다고 들었다. 그거 벌려고 오는 것 같다”며 내년 초 메이웨더가 일본에서 경기를 가지는 이유에 대해 말했다.

메이웨더와 대결을 권아솔이 꾸준히 언급하자 팬들은 권아솔의 인지도를 꼬집었다. 나스카와 텐신과 달리 권아솔의 인지도가 현저히 낮다는 것.

권아솔은 “중국 CCTV에서 ROAD FC가 한창 나올 때 내가 자주 나왔다. 일본 TV에도 나왔다. 일본에서는 내가 HEAT 웰터급 챔피언을 했다. ROAD FC에서는 라이트급 챔피언을 오랫동안 했다. 중국 CCTV에서는 아오르꺼러랑 신경전을 해서 이슈가 됐다. 한·중·일에서는 나만큼 유명한 격투기 선수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메이웨더, 나스카와 텐신, 그리고 코너 맥그리거와 대결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메이웨더랑 싸우면 외화벌이다. 메이웨더를 죽일 수도 있다. 텐신이랑 하면 내가 욕을 먹는다. 체급 차이가 너무 많이 나서 나랑 하면 없어질 수도 있다. 지인진이 우리나라 남자 중에 마지막 세계 챔피언이었다. 지인진을 이겼다고 생각한다.”

또한 “메이웨더는 돈에 미친 놈이다. 1라운드 뛰고 100억 원 받아가겠다는 거다. 나이도 있고 하니까 (실력이) 비슷한 사람들과는 안 싸운다. 맥그리거랑 내가 복싱으로 한판 해도 재밌을 것 같다. 복싱으로 해도 내가 맥그리거 이길 것 같다. 걔는 먼 거리에서 잘한다. 쓱빡(상대의 펀치를 피한 후 카운터 공격을 날리는 것) 말고는 잘하는 게 없다. 복싱으로 하면 내가 그냥 이길 것 같다. (킥 없이) 주먹이 닿을 수 있는 거리니까 복싱의 거리는 MMA보다 가깝다. MMA로 하면 맥그리거에게 힘들 게 이길 수도 있지만, 복싱으로 하면 쉽게 이길 것 같다”고 덧붙였다./dolyng@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