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비니시우스 활약 중요했던 이유, SON-케인 신선함 유지''(英 언론)
등록 : 2020.11.27

[사진]토트넘 트위터

[OSEN=강필주 기자] "비니시우스의 활약이 무엇보다 중요했던 것은 결국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휴식을 취했다는 점이다."

카를로스 비니시우스의 활약이 각광을 받는 이유는 결국 손흥민과 해리 케인에게 휴식이 주어졌기 때문이었다. 

비니시우스는 27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J조 4차전에서 2골 1도움으로 토트넘의 4-0 완승을 이끌었다. 

케인을 대신해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한 비니시우스는 전반 16분 델레 알리의 패스를 가볍게 골로 연결한 데 이어 전반 34분 추가골로 팀에 리드를 안겼다. 비니시우스는 3-0으로 앞선 후반 28분 루카스 모우라의 쐐기골을 돕기까지 했다.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앤트워프(벨기에)와 나란히 3승 1패(승점 9)를 기록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앤트워프와 상대전적 때문에 조 2위로 내려섰다. 

이날 영국 매체 '이브닝 스탠다드'는 비니시우스의 활약을 높게 평가했다. 지난 시즌 포르투갈에서 득점왕에 올랐던 비니시우스가 프리미어리그에서는 아직 모르겠지만 이번 무대에서는 분명 충분히 영향을 미쳤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매체는 "비니시우스의 이날 활약이 무엇보다 중요했던 것은 무리뉴 감독이 스탬포트 브릿지에서 열리는 6점 경기를 위해 케인과 손흥민을 신선하게 유지시킬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토트넘은 오는 30일 오전 1시 30 열리는 첼시와 원정 경기에 나선다.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는 토트넘이지만 3위 첼시(승점 18)에 패한다면 선두 자리를 바로 내놓아야 한다. 

하지만 손흥민과 케인의 휴식을 통해 힘을 비축한 토트넘은 첼시전을 비롯해 아스날, 크리스탈 팰리스, 리버풀, 레스터 시티 등 험난하고 빡빡한 리그 일정을 소화하는 추진력을 얻게 됐다.

무리뉴 감독은 첼시전을 위해 이날 주전 대부분에게 휴식을 안겼다. 맨시티전에 출전한 선수 중 이날 선발로 나선 것은 탕귀 은돔벨레가 유일했다. 더구나 골키퍼 알피 화이트먼(22), 잭 클라크(20), 하비 화이트(19), 데인 스칼렛(16) 4명의 유망주를 교체 투입하기도 했다. 이 중 클라크를 제외한 3명에게는 1군 데뷔전이기도 했다.  /letmeou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