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벌써 챔스 16호골’ 홀란드, 메시와 호날두 아성 넘을까
등록 : 2020.11.25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엘링 홀란드(20, 도르트문트)는 어디까지 성장할 수 있을까. 

도르트문트는 25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독일 베스트팔렌주의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F조 4차전 클럽 브뤼헤(벨기에)와 경기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엘링 홀란드는 이날 경기에서 멀티골을 작렬하며 다시 한 번 팀 승리를 이끌었다. 홀란드는 UCL 6골을 기록하며 마커스 래시포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 5골)을 제치고 득점 선두에 자리했다. 이와 더불에 12경기서 16골을 터뜨리며 최단 기간(12경기) 15골을 돌파한 선수가 됐다. 종전 기록인 뤼트 반니스텔로이와 로베르토 솔다도보다 7경기를 앞당겼다. 

홀란드의 득점행진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리오넬 메시가 소환되고 있다. 호날두는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131골로 역대 1위를 달리고 있다. 2위는 리오넬 메시로 118골이다. 3위는 라울(71골)이고 4위는 레베르트 레반도프스키(70골)다. 

홀란드가 지금의 페이스를 유지한다면 몇 시즌 안에 라울과 레반도프스키의 기록에 근접할 수 있다. 홀란드가 빅클럽으로 이적한다면 챔피언스리그 출전이 더 많아져 유리하다. 

이제 약관에 불과한 홀란드가 몸상태를 유지하고 부상이 없다면 호날두의 대기록에 도전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 jasonseo3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