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손흥민 9호골+로셀소 벼락골' 토트넘, 맨시티에 2-0 승리...선두 탈환
등록 : 2020.11.22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손흥민이 전반 5분 만에 리그 9호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선두 탈환을 이끌었다. 

토트넘은 22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경기에서 손흥민의 선제골, 로셀소의 추가골을 앞세워 2-0 승리를 거뒀다. 토트넘은 승점 20을 기록해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리그 9호골을 터뜨리며 EPL 득점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여기에 손흥민은 맨시티 킬러로서 면모를 과시했다. 손흥민은 과르디올라 감독이 맨시티에 부임한 이후 6번째 골을 터뜨렸다. 9골을 터뜨린 바디(레스터 시티)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득점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케인이 최전방, 은돔벨레, 베르바인, 손흥민이 2선에 배치됐다. 호이비에르와 시소코가 중원을 지켰고, 레길론, 다이어, 알더웨이럴트, 오리에가 포백을 구성했다. 골키퍼는 요리스.

맨시티는 4-3-3으로 나섰다. 페란, 제수스, 마레즈가 공격에, 실바, 로드리, 데브라위너가 중원에 배치됐다. 칸셀루, 라포르트, 디아스, 워커가 수비, 에데르송이 골문을 지켰다. 

손흥민은 전반 5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은돔벨레의 로빙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수비 라인을 허물었다. 손흥민의 왼발 슈팅은 에데르송 다리 사이를 통과해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활약은 계속됐다. 전반 13분 손흥민은 페널티박스 안에서 베르바인에 공을 이어받아 중앙에 있는 케인에 연결했다. 케인이 공을 밀어넣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맨시티는 전반 27분 골망을 흔들었지만 VAR에 의해 골이 취소됐다. 라포르트가 제수스의 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을 때려 득점했다. 하지만 제수스가 공을 잡아놓는 상황에서 핸드볼 반칙을 범하며 득점은 취소됐다.[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전반 41분 맨시티가 토트넘 박스 안에서 슈팅을 노렸다. 칸셀루의 패스를 받은 페란이 공을 잡았지만 수비 견제에 막혔다. 마레즈가 다시 밀고 들어가다 옆으로 흐른 공을 제수스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크로스바를 넘겼다. 

전반 추가시간까지 맨시티가 공세를 이어갔지만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전반은 토트넘이 1-0으로 앞선 채 종료됐다. 

후반 흐름도 맨시티가 주도했다. 후반 초반 로드리가 중거리 슈팅을 때렸고, 6분엔 데브라위너가 오른발 슈팅으로 기회를 노렸으나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후반 15분 데브라위너가 다시 기회를 잡았다. 레길론의 무리한 돌파를 끊어낸 후 데브라위너가 전진해 슈팅까지 때렸지만 다이어가 몸으로 막아냈다. 

로셀소는 후반 20분 교체 투입되자마자 추가골을 터뜨렸다. 토트넘 수비가 걷어낸 공을 케인이 잡아 왼쪽으로 쇄도하는 로셀로에 연결했다. 로셀소는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맨시티 골문을 열었다.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후반 27분 마레즈와 실바를 빼고, 스털링과 포든을 투입했다. 무리뉴 토트넘 감독 역시 베르바인 대신 모우라를 교체 투입했다. 

토트넘에 부상 악재가 생겼다. 알더웨이럴트가 사타구니 부상을 호소하며 쓰러졌고, 후반 36분 로든이 교체 투입됐다. 

후반 45분 맨시티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요리스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오른쪽 측면서 데브라위너가 올린 프리킥을 디아스가 문전에서 헤더 슈팅을 시도했다. 요리스는 몸을 던져 슈팅을 선방했다.

토트넘은 맨시티의 공세를 끝까지 막아내며 2-0 승리로 경기를 매조지했다. /raul1649@osen.co.kr[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