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벤제마, 추잡한 행동·겁쟁이'' 브라질, '비니시우스 뒷담화'에 폭발
등록 : 2020.10.30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카림 벤제마. /사진=AFPBBNews=뉴스1
카림 벤제마. /사진=AFPBBNews=뉴스1
프랑스 공격수 카림 벤제마(33·레알 마드리드)가 소속팀 동료 비니시우스 주니오르(20)를 몰래 욕한 사실이 드러났다. 비니시우스는 브라질 최고 유망주로 꼽힌다. 이에 브라질도 폭발했다.


브라질의 글로보는 29일(한국시간) "벤제마는 다른 사람이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을 뱉는 등 추잡한 행동을 했다. 그런 나쁜 행동을 보이는 것은 정말 겁쟁이 같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레알은 지난 28일 유럽챔피언스리그 묀헨글라드바흐(독일)와 원정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힘겨운 승점 1이었다. 당시 레알은 0-2로 뒤져있다가 후반 42분 벤제마의 만회골, 후반 추가시간 카세미루(28)의 동점골에 힘입어 패배를 면했다.

이날 경기 중에는 벤제마가 팀플레이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동료들에게 비니시우스를 욕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큰 논란이 일었다. 영국 매체 메트로에 따르면 벤제마는 팀 동료들에게 "비니시우스에게 패스하지 마, 진짜 못한다. 내 어머니를 걸고 얘기하는데 비니시우스는 상대편"이라는 말을 내뱉었다고 한다.

특히 벤제마는 비니시우스가 알아들을 수 없게 프랑스어로 욕설을 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많은 브라질 팬들이 벤제마의 인스타그램에 욕설 등을 남기고 있다. 그야말로 브라질 전체가 벤제마를 향해 분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비니시우스 주니오르. /사진=AFPBBNews=뉴스1
비니시우스 주니오르. /사진=AFPBBNews=뉴스1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