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로드FC 10년', 묵묵히 로드FC 이끌어 온 '언성히어로'
등록 : 2020.10.23

[OSEN=우충원 기자] 화려한 무대 뒤에는 언제나 고생하는 스태프들이 있다. 그들이 있기에 모든 것이 계획대로 진행되고, 안전하게 행사가 마무리된다. 각자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그들이 있기에 스타도 탄생해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는다. ROAD FC의 10주년도 화려함 뒤에 묵묵히 자신의 역할을 하는 사람들이 있어 가능했다. 그동안 10주년이 되도록 ROAD FC를 위해 노력한 숨은 주역들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져봤다.

▲ 선수들을 빛나게 하는 시스템 총괄, 강상모 감독

강상모 감독은 ROAD FC 무대, 시스템을 총괄하고 있다. 메인은 조명을 담당하는 감독으로 ROAD FC 선수들이 등장하는 순간부터 경기를 치르고, 퇴장해 백스테이지에 들어가는 순간까지 그의 손을 거쳐 화려한 분위기가 연출된다.

그가 ROAD FC와 인연을 맺은 건 첫 대회부터다. ROAD FC의 시작부터 현재까지 모든 순간을 함께 해온 것이다.

“2010년 10월 23일 첫 대회를 한 장소가 섬유센터라는 곳인데, 후배가 조명 감독으로 있었다. 후배의 부탁으로 처음 ROAD FC와 인연을 맺었고, 이전부터 알고 지냈던 TK 엔터테인먼트의 황영호 대표님과 ROAD FC 일을 함께 하게 됐다” 강상모 감독의 말이다.

ROAD FC와 함께하기 이전까지 강상모 감독은 수많은 행사들을 치러왔지만, ROAD FC 대회를 새롭게 만드는 건 쉽지 않았다.

강상모 감독은 “해보지 않았던 대회를 모여서 시작한 것이었으니까 어려움이 많았다. 솔직히 그때만 해도 ROAD FC가 오래갈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그런데 시간이 갈수록 정문홍 대표님께서 밀어붙이는 모습을 보고 ‘우리나라 최고의 격투기 단체가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 함께하면서 ‘나도 옆에서 할 수 있는 걸 최대한 만들어보자’는 마음을 먹었다”고 말했다.

대회를 치러오며 ROAD FC는 조명을 비롯한 시스템 전체가 발전에 발전을 거듭했다. 해외 단체의 사례를 참고하고, 연구한 끝에 나온 결과물이다.

강상모 감독은 “정문홍 대표님이 해외에 나가서 보고 온 것을 설명해주면 황영호 대표님과 함께 그림을 만들면서 계속 구조물을 업그레이드 했다. 처음에는 4각에 원형으로 시작했다가 8각에 깍두기 모양을 만들어 나름대로 그림을 만들었는데, 밋밋하다고 해서 뿔도 만들었다. 장충체육관의 경우 대형 스크린을 쓸 수 있으니까 트러스 자체를 스크린용으로 만들었다. 그 밑에 조명을 달아 장충체육관 대회는 영상 4면을 쓰고 있다. 대회장마다 현장에 맞게 세팅을 바꿔가며 진행하고 있다”며 시스템 발전에 대해 이야기 했다.

강상모 감독은 ROAD FC 해외 대회도 함께해왔다. 그러면서 중국 대회에서의 고충을 들려줬다.

“중국에 가서 고생은 고생대로 했는데, 조명의 효과를 하나도 못 봤다”며 아쉬움을 털어놓은 강상모 감독은 “중국쪽과 커뮤니케이션이 어려웠다. 처음에 중국쪽에서 된다고 했다가 나중에 ‘이거 안돼, 저거 안돼’ 이러는 게 너무 많았다. 트러스가 블루 코너, 레드 코너 각자 빛나는 느낌도 있어야 하는데 그런 느낌도 못 내서 아쉬웠다. 사실 중국 대회는 몸이 힘든 것보다 정신적으로 힘든 게 더 많았다. 언어의 장벽이 있어서 커뮤니케이션이 힘들었다. 통역이 있어도 우리가 쓰는 전문 용어를 알기 힘들어서 설명을 해도 못 알아 듣는 경우도 많았다”며 중국 대회에서의 어려움을 설명했다.

그런 시행착오를 겪으면서도 ROAD FC의 화려한 무대는 선수들을 빛내주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주었다.

강상모 감독은 “우리나라에 단체가 계속 생기고 있지만, ROAD FC가 정상을 지키고 있어 무대 감독으로서 뿌듯하다. 다른 단체는 우리가 했던 것을 모방하고, 우리가 했던 자리에 가서 그대로 하는데 그림이 다르다. 조명도 그렇고, 구조물의 디테일이 다르다. 그런 걸 보면 뿌듯하다. 새로운 걸 도전하는 과정에서 ‘모르겠다, 안 된다’ 하고 뒤로 뺐으면 무너질 수도 있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러지 않았다. 고비가 있을 때마다 같이 움직이는 팀이 으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