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손흥민 쐐기골' 토트넘, LASK에 3-0 완승...UEL 조별리그 첫 승
등록 : 2020.10.23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손흥민이 후반 교체 투입되어 팀의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첫 승에 쐐기를 박는 득점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새벽 영국의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J조 1차전 LASK와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전반 모우라의 선제골과 안드라데의 자책골이 나왔고, 후반 손흥민이 쐐기골을 작렬했다.  

손흥민은 이날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해 후반 17분 교체 투입됐다. 경기 투입 후 수 차례 위협적인 찬스를 만들었다. 후반 39분엔 비니시우스의 헤더 패스를 받아 골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 9호골이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웨스트햄과 리그 경기에 이어 3경기 연속 득점이다.

토트넘은 4-2-3-1을 가동했다. 비니시우스를 필두로, 모우라, 라멜라, 베일이 2선에 나섰다. 호이비에르, 윙크스가 중원, 도허티, 산체스, 데이비스, 레길론이 수비를 구성했다. 하트가 골키퍼로서 골문을 지켰다. 

전반 9분 토트넘이 첫 슈팅을 만들었다. 오른쪽서 도허티가 올린 크로스를 비니시우스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옆으로 벗어났다. 

전반 18분 토트넘이 모우라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비니시우스가 후방 로빙 패스를 잡아놓고 중앙으로 쇄도하는 모우라에게 패스했다. 모우라는 깔끔한 오른발 마무리로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이 전반 27분 격차를 벌렸다. 왼쪽 측면서 레길론이 단독 돌파를 성공시킨 후 라멜라에 공을 내줬다. 오른쪽에서 쇄도하던 베일이 공을 이어받아 왼발 아웃프론트로 패스를 했고, LASK 수비수 안드라데의 자책골로 연결됐다.[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토트넘은 2-0으로 앞선 상황에서 후반을 맞았다. 

후반 8분 LASK는 코너킥으로 기회를 잡았다. 공격에 가담한 그르지치는 파포스트로 돌아가는 움직임으로 슈팅을 만들었지만 하트가 막아냈다.

후반 17분 무리뉴 감독은 베일, 호이비에르, 라멜라를 빼고 손흥민, 시소코, 알리를 투입했다. 손흥민은 투입되자마자 날카로운 모습을 보였다. 상대 공을 빼앗아 전진 패스를 시도했지만 동료들이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

손흥민은 후반 23분 모우라의 패스를 받은 후 슈팅을 때려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오프사이드 반칙으로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후반 27분엔 모우라의 돌파로 생긴 찬스에서 손흥민이 슈팅했지만 수비에 굴절된 후 크로스바를 넘겼다. 이어진 코너킥에서 손흥민의 킥을 모우라가 헤더 슈팅을 시도했지만 역시 골대를 넘겼다. 

손흥민은 후반 39분 득점을 기록했다. 도허티의 로빙패스를 받은 비니시우스가 머리로 패스했다. 페널티박스 안 중앙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은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득점까지 더해 경기를 3-0 완승으로 마무리했다. /raul1649@osen.co.kr[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