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웃기는 일''.. 브루스 감독, 무리뉴 감독 비판에 일침
등록 : 2020.09.27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강필주 기자]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이끌고 있는 스티브 브루스(60) 감독이 조세 무리뉴(57) 토트넘 감독을 비판하는 일부 시선에 발끈했다. 

무리뉴 감독은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이었던 에버튼과 경기에서 0-1로 패한 후 수많은 비판에 직면해야 했다. 특히 일부 매체들은 무리뉴 감독의 시즌 중 경질까지 언급할 정도였다. 

하지만 손흥민과 해리 케인을 앞세운 토트넘은 이후 다시 제 궤도를 찾아가는 모습이다. 유로파리그 플로브디프(불가리아)와 유로파리그 예선전 포함 4연승을 거뒀다.

브루스 감독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뉴캐슬 크로니클'과 인터뷰에서 무리뉴 감독에 대한 비판에 대해 "무리뉴 감독은 역사에 남을 것이다. 그는 위대한 감독들 중 한 명이기 때문에 그런 비판이 얼마나 웃기는 일인가"라며 감싸안았다. 

무리뉴 감독은 앞선 기자회견에서 브루스 감독에 대해 "그는 내가 영국에 왔을 때부터 아주 좋아하던 사람"이라면서 "다른 구단에 있을 때 그를 여러 차례 상대한 적이 있다. 경기가 아니라도 몇 번 만났다"고 좋은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브루스 감독이 아스톤 빌라에 있을 때 우리 선수들이 임대로 그 팀에서 뛰고 있어서 전화 통화도 자주 했다. 또 내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으로 있을 때도 자주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맨유 주장이기도 했다. 나는 그를 정말 좋아한다"라고 덧붙인 바 있다. 

뉴캐슬은 이날 오후 10시 토트넘과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를 맞이한다. 뉴캐슬은 웨스트햄과 개막전에서 2-0으로 완승을 거뒀으나 브라이튼전에서는 0-3으로 패하며 극과 극 결과를 얻은 상태다. 

브루스 감독은 "우리는 최고 팀들을 상대로 계속 이길 수 있다고 볼 수 없다. 우리는 전술적으로 다른 것을 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지난 시즌 상위권 팀들을 상대로 잘했다. 올해도 그러길 바란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letmeou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