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내 키가 자란 줄 알았지'' 무리뉴, 5cm 낮은 골대 증거 제시
등록 : 2020.09.25

[사진] 조세 무리뉴 SNS 캡처

[OSEN=이승우 기자]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슈켄디야 경기장에서 이상한 점을 포착했다. 

토트넘은 25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에 위치한 토도르 프로에스키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20-2021시즌 UEL 3차예선 슈켄디야와 경기에서 손흥민의 1골 2도움 맹활약을 앞세워 3-1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UEL 본선 진출 최종 관문인 플레이오프(PO) 진출을 확정했다. 토트넘은 10월 초 새벽 이스라엘 리그 마카비 하이파와 경기를 치른다. PO에서 승리하면 UEL 조별리그에 진출한다.

경기 종료 후 무리뉴 감독은 경기장 골대에 대한 문제제기를 했다. 무리뉴 감독은 “웃긴 상황이 경기 전 있었다. 골키퍼가 골대가 작다고 말하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무리뉴 감독은 “내가 가서 봤더니 정말 작았다. 골키퍼들은 골대에서 모든 시간을 보낸다. 나도 뭔가 잘못됐다는 것을 즉각 알아차렸고 UEFA 시정을 요구했다”라고 말했다. 무리뉴 감독의 문제제기 결과 이날 경기장 골대가 약 5cm 정도 낮은 것으로 밝혔다. 

무리뉴 감독은 자신의 SNS를 통해 문제의 경기장 골대 사진을 증거로 제시했다. 골라인에 서서 한 쪽 팔을 위로 쭉 뻗었다. 174cm로 그리 큰 키가 아니지만 무리뉴 감독의 손 끝과 크로스바 사이 간격이 크지 않았다. 

무리뉴 감독은 “내가 키가 자란 줄 알았다. 하지만 골대가 5cm 낮다는 것을 알았다”라는 글을 남겼다. 또한 위고 요리스가 손을 뻗어 골대를 만지는 사진도 업로드했다.

골대 규격의 문제와 무관하게 토트넘은 손흥민의 맹활약 덕에 승리했다. 손흥민은 이날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토트넘의 승리에 기여했다. 이날 터진 세 골 모두 골대 높이의 제약을 받지 않는 득점이었다./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