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손흥민 '원맨쇼' 덕에 또 기사회생...英매체, ''무리뉴, 다시 한 번 감사해 해야''
등록 : 2020.09.25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조세 무리뉴 감독은 다시 한 번 손흥민에게 감사해 해야한다.”

토트넘은 25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에 위치한 토도르 프로에스키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20-2021시즌 UEL 3차예선 슈켄디야와 경기에서 손흥민의 1골 2도움 맹활약을 앞세워 3-1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지난 경기 사우스햄튼을 상대로 4골을 몰아넣은 데 이어 까다로운 원정 경기에서 또 다시 공격포인트 3개를 추가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까지 4경기 연속으로 풀타임을 소화했다.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UEL 본선 진출 최종 관문인 플레이오프(PO) 진출을 확정했다. 토트넘은 10월 초 새벽 이스라엘 리그 마카비 하이파와 경기를 치른다. PO에서 승리하면 UEL 조별리그에 진출한다.

무리뉴 감독의 이날 전술은 다른 경기들처럼 무색무취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세르주 오리에가 올리는 크로스를 받아 중앙에서 슈팅을 노리거나 손흥민과 에릭 라멜라의 개인 능력에 의존했다. 

전반 5분 터진 라멜라의 득점 역시 손흥민의 탈압박 능력과 라멜라의 타이밍 빠른 슈팅 덕에 나왔다. 후반 터진 2골 역시 손흥민의 위치 선정과 정확한 크로스 큰 몫을 했다. 

지난 사우스햄튼전 역시 토트넘은 무리뉴 감독의 전략, 전술보다는 선수들이 능력으로 승리를 챙겼다. 손흥민의 4골, 케인의 1골 4도움 등 초인적인 활약이 아니었다면 패배할 가능성도 충분했다. 

영국 매체 ‘미러’는 슈켄디아전 이후 “손흥민이 최근 5일 동안 5골을 몰아넣으며 토트넘을 구했다”라고 평가했다. 매체는 SNS 채널을 통해서도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에게 다시 한 번 감사해 해야한다”라고 덧붙였다./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