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요리스, SON 때리지마' 오리에 인성 재조명, 나홀로 말렸다
등록 : 2020.09.15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
손흥민이 7월 15일(현지시간) 뉴캐슬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뒤 당시 경기 며칠 전에 동생을 잃은 오리에와 포옹을 나누고 있다. /AFPBBNews=뉴스1
손흥민이 7월 15일(현지시간) 뉴캐슬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뒤 당시 경기 며칠 전에 동생을 잃은 오리에와 포옹을 나누고 있다. /AFPBBNews=뉴스1
오리에(오른쪽)이 요리스를 끌어 안으며 다툼을 말리고 있다. /사진=All or Nothing 영상 캡처
오리에(오른쪽)이 요리스를 끌어 안으며 다툼을 말리고 있다. /사진=All or Nothing 영상 캡처
손흥민(28·대한민국)과 요리스(34·프랑스) 골키퍼와 충돌 당시 가장 적극적으로 말리며 손흥민을 보호했던 선수. 바로 코트디부아르 국가대표 출신 수비수 세르지 오리에(28)였다. 그의 인성이 팬들 사이에서 재조명을 받고 있다.


최근 공개된 아마존 프라임이 만든 토트넘 구단의 다큐멘터리 'All or Nothing(모 아니면 도): Tottenham Hotspur' 편이 전 세계 축구계에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토트넘의 흥미진진한 뒷이야기들이 생생하게 팬들에게 공개된 가운데, 손흥민과 요리스의 충돌도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는 지난 7월 7일 에버턴전에서 벌어졌던 손흥민과 요리스의 언쟁을 예고편에서 다뤘다.

둘이 피치 위에서 언쟁을 벌인 뒤 손흥민이 먼저 라커룸으로 들어왔다. 이때 오리에는 손흥민의 등을 가볍게 툭 치며 위로했다. 그런데 뒤따라 들어오던 요리스가 "수비 가담을 하라"고 소리치며 계속 화를 냈다. 그러자 손흥민도 다가가 맞서려고 했다.

이때 번개 같은 속도로 뛰어와 요리스를 덥석 포옹하며 말리 이가 바로 오리에였다. 오리에는 손흥민을 향해 마치 때릴 듯 뛰어들려는 요리스를 필사적으로 끌어안으며 말렸다. 결과적으로 오리에가 자신의 몸을 아끼지 않고 말리면서 둘의 충돌도 더 큰 싸움으로 번지지 않았다. 이에 대해 팬들은 "오리에만 홀로 나서 손흥민을 보호한다"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손흥민과 오리에는 평소에도 '절친'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7월에는 오리에의 친동생이 프랑스에서 총격 사건으로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이후 열린 뉴캐슬전에서 손흥민은 득점 후 오리에를 꽉 끌어안으며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한 바 있다.

오리에와 손흥민의 경기 중 모습. /AFPBBNews=뉴스1
오리에와 손흥민의 경기 중 모습. /AFPBBNews=뉴스1



김우종 기자 woodybell@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